"당리당략만 추구"…야권 대선주자들엔 "어느 나라 대통령 후보냐"
與, '文 종전선언' 野비난에 "억까로 초당외교 허물어"(종합)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야권이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을 비난하고 나서자 당리당략적 태도라며 비판을 가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통령이 유엔을 무대로 백신외교, 평화외교, 미래외교를 펼치고 있는데 야당은 임기 말 운운하며 이를 방해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방미 중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행보에 대해 "초당 외교의 정신을 허물어뜨렸을 뿐 아니라 야당 스스로 수권 능력과 의지를 잃어버렸단 걸 보여준 해프닝에 불과했다"고 평가 절하했다.

이 대표가 전날 방미길에 오르면서 문 대통령의 제안에 대해 "임기 말에 새로운 제안을 하기보단 지금까지 했던 것을 잘 마무리하고 잘못된 점이 있으면 재검토하는 과정을 거쳤으면 좋겠다"며 문재인 정부 대북정책의 폐기를 언급한 발언 등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소영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이 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은 대통령의 노력을 깎아내리기에 급급해 보인다"며 "남북 분열과 대결을 조장하고 한반도 평화의 길을 폄훼하며 당리당략만 추구하는 국민의힘은 어느 나라 야당이냐"고 반문했다.

與, '文 종전선언' 野비난에 "억까로 초당외교 허물어"(종합)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외교·안보 분야 공약으로 미국에 핵 공유를 요구하겠다고 발표한 것을 비롯해 야당 대권주자들의 발언에 대한 비판도 쏟아졌다.

김성환 원내수석부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통령의 종전선언(제안)에 대해 국민의힘 대선후보들은 이를 비판하는 발언 일색이다"라며 "윤 전 총장은 종전선언을 하면 유엔사 해체, 주한미군 철수가 나올 거라 했고, 유승민 전 의원은 '평화쇼'라며 어느 나라 대통령인지 참담하고 부끄럽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에 전술핵 배치를 요구하면 평화가 오나.

국민의힘은 평화쇼라도 제대로 해본 적이 있나.

당신들이야말로 어느 나라 대통령 후보냐"며 "이제라도 '억까'(억지 비판)를 중단하라"고 쏘아붙였다.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출신인 윤건영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윤 전 총장을 겨냥, "북핵에 대비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전개하겠다던데 대단히 위험한 발상"이라며 "'코리아 리스크'를 심각하게 가중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캠프의 황방열 대변인은 논평에서 "윤 전 총장의 공약은 현실과 맞지 않고 '어떻게'가 빠져 있으며 공약끼리 충돌하기도 한다"며 "이쪽저쪽 반대자들이 좋아하는 표현을 모두 넣은 '좋은말 대잔치'"라고 비꼬았다.

민주당은 일부 야권 대권주자들이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에 동조하는듯한 모습을 보이는 것도 문제 삼았다.

박주민 의원은 정책조정회의에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본인의 선거관리 경험을 언급하며 총선 부정 경선 음모론에 동조하고 나섰다"며 "감사원 중립성도 의심케 하더니 이번엔 본인이 몸담았던 선관위 공정성에도 먹칠하고 있다.

개탄스럽다"고 맹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