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2차 방송토론회
사진=국민의힘 유튜브 캡처

사진=국민의힘 유튜브 캡처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 선거 경선 원희룡 후보는 최근 당내 일부 후보로부터 '공약 표절' 지적을 받고 있는 윤석열 후보를 향해 "새로운 별명이 붙었다. '카피닌자'라고 하는데 알고 있나"라고 날을 세웠다.

23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2차 방송토론회에서 원 후보는 "소상공인 회생 공약, 제 공약을 고스란히 갖다 쓴 것 같은데 맞냐"고 물었다.

이에 윤 후보는 "정치 선언을 하기 전부터 자영업 및 소상공인 문제에 있어 관심이 많았다"며 "자영업 연구원장도 만났고,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저도 전문가들과 함께 연구도 많이 했다. 원 후보의 이 정책도 배울 점이 많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원 후보는 "정책을 갖다 쓰는 것은 좋지만, 별명이 새로 하나 붙었다. 카피닌자라고 하는데 알고 있냐"며 "애니메이션 나루토에 나오는 인기 캐릭터다. 우리는 원팀이기 때문에 여러 후보들의 공약을 갖다 쓰는 것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공약이 나올 때는 그 현실에 대한 매우 심각한 인식과 수많은 현실에 대해 고민하고 토론해야 하는데 말과 아이디어만 내놓을 경우 현실에 부딪히면 힘과 깊이가 나오지 않는다"며 "상대방 아마 이재명 후보가 나올 것 같은데, 아마 그 토론의 이빨과 발톱에 갈기갈기 상처를 입을 가능성이 많다고 보인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유승민 후보 측도 윤 후보가 외교·안보 공약을 표절했다는 취지로 지적한 바 있다. 이에 윤 후보 측은 "청년을 대상으로 한 국방공약은 청년들이 제안하거나 희망하는 정책 제안을 선별하고 다듬어 공약화한 것으로 해당 세대의 간절함이 표출되고 있어 비슷한 생각이나 유사한 목소리는 당연히 담길 수 있다"고 반박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