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산시당 "가덕신공항 망언 최재형은 후보직 사퇴해야"
최재형 우군 김미애 의원 "가덕신공항 재검토, 심각한 우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가덕신공항 재검토 공약 발표를 두고 그동안 최 전 원장을 물심양면 지원한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부산 해운대을)도 크게 반발했다.

김 의원은 23일 입장문을 내고 "가덕신공항 전면 재검토 주장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최재형 후보를 지지하고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도왔던 입장이지만, (가덕신공항 재검토 주장에) 심각한 우려와 실망을 표하는 바"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동안 최 전 원장이 부산을 방문할 때마다 밀착 동행하는 등 최 전 원장 알리기에 혼신을 다해왔다.

그는 "곁에서 도왔던 최재형 후보의 주장을 반박하게 되어 마음이 무겁지만, 이번 가덕신공항 전면 재검토 주장만큼은 심사숙고해 재고해야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최재형 후보의 인품, 애국심, 국민통합 의지, 약자를 위하는 진정성 있는 태도는 의심하지 않는다"면서도 "리더는 자신의 소신도 중요하지만, 다른 의견을 존중하고 포용할 줄 아는 유연하고 균형적인 사고와 태도 역시 반드시 갖춰야 하는 덕목"이라고 지적했다.

부산 여야도 비슷한 입장을 내놓았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23일 성명에서 최 전 원장 발언에 대해 "오로지 선거를 위해 부울경 시민들을 폄하하는 망언"이라고 규정했다.

부산시당은 "불로소득으로 부의 재분배 효과가 있는 상속세를 폐지하겠다고 밝힌 데 이은 또 다른 망언"이라며 "즉각 후보직에서 사퇴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과 열흘 전에는 '가덕신공항 등 지역 주민들의 숙원사업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해놓고 당내 선거가 불리해지자 하루아침에 표변해 말을 바꾼 것"이라며 "잊을 만하면 터지는 국민의힘 정치인들의 가덕신공항 폄하에 부울경 시민들은 실망을 넘어 이제 분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가덕도 신공항 건설 추정예산이 최대 29조원에 이른다는 것과 절차적 정당성 문제 제기' 등 최 전 원장의 주장은 일방적인 자료나 정보에 근거한 오해가 아닌가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은 국회의원 181명의 압도적인 찬성으로 통과되었고 9.7 국무회의에서 시행령까지 의결된 사항"이라며 "부산시당과 부산시민들은 신속한 조사 등을 포함해 다양하고 광범위한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