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곡정비 관련 부분 편집해야"…법원에 방영금지 가처분 신청
남양주시 '집사부일체 이재명 편' 방송 일부 중단 요청

경기 남양주시는 23일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 제작진에 '이재명 편' 일부 내용의 방영을 중단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이날 서울남부지법에 방영 금지 가처분 신청도 냈다.

집사부일체 제작진은 대선주자 특집 3편을 편성, 지난 19일 윤석열 편에 이어 오는 26일 이재명 편을 예고했다.

다음 달 3일에는 이낙연 편을 방영한다.

남양주시는 26일 예고 방송 중 이재명 지사의 치적으로 소개된 계곡 정비 부분을 문제 삼았다.

예고 방송에서는 '제 삶의 경험에서 나오는 정책들이…'라는 자막과 함께 이 지사가 계곡 정비 사업을 언급한다.

그동안 경기도와 남양주시는 계곡 정비를 놓고 '정책 표절' 갈등을 빚어왔다.

남양주시는 조광한 시장 취임 직후 추진한 핵심 사업이며 이후 경기도가 벤치마킹해 도내로 확대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 사업으로 조 시장은 지난해 말 더불어민주당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에서 '1급 포상'을, 남양주시는 지난달 5일 민간단체로부터 '대한민국을 선도하는 4차 산업혁명 지방자치 대상'을 각각 수상했다.

남양주시 '집사부일체 이재명 편' 방송 일부 중단 요청

반면 경기도는 계곡 정비 사업을 이 지사의 업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이 지사 취임 후 간부회의에서 지시했는데 남양주보다 먼저 기획했다는 취지다.

이 사업은 지난 7월 5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예비경선 2차 TV 토론회에서도 다뤄졌다.

당시 김두관 후보는 "조 시장이 입장을 냈는데, '남양주가 2018년 계곡 정비에 성과를 내자 1년 뒤 경기도가 은근슬쩍 가로챘다'는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취임 후 (가평) 연인산에 갔다가 시설물을 보고 (정비를) 기획해야겠다고 마음먹었는데, 남양주가 먼저 하고 있더라"라고 답했다.

토론회 직후 공교롭게 더불어민주당은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열어 윤관석 사무총장이 조 시장 징계안을 보고하자 당직을 정지하고 당 윤리심판원 조사에 회부했다.

윤 사무총장은 조 시장이 남양주도시공사 감사실장 채용에 관여한 혐의로 기소된 것을 이유로 들었으나 조 시장은 보복성 징계라고 반발했다.

남양주시 관계자는 방송 일부 내용 중단 요청에 대해 "일방적이고 그릇된 주장이 여과 없이 방송된다면 시청자들에게 잘못된 정보가 전달되고 여론이 왜곡될 것"이라며 "이 지사가 계곡·하천 정비사업을 자신의 치적으로 주장하는 일부 내용을 편집해 줄 것을 SBS에 강력히 요구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