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 대선 후보들의 공동대응을 제안했다. 그는 23일 페이스북에서 "가급적 빨리 공동행동에 나서면 좋겠다"며 "당 경선이 한창인 때, 광주전남 경선을 앞두고 우리당 후보의 공동대응이 이루어진다면 당의 단합과 단결을 기대하는 국민과 당원께도 좋은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성남 대장동 개발 관련 의혹에 대해 "김두관 후보는 '이미 2018년 재판에서 성남시민에게 환원한 것이 본질이라고 결정난 일인데, 지금 와서 난장판 소재가 된 것은 오로지 마타도어 때문'이라고 설명해주셨다"고 강조했다. 또 "추미애 후보께서도 언론을 빙자해 내부 총질하는 사태”와 다름없다고 하셨다"고 했다. "진실 앞에 같은 마음이신 김두관, 추미애 후보님!"감사하다"고도 했다.

이 지사는 "잠시만 들여다봐도 팩트를 알 수 있다. 김태년 의원님께서 말씀하셨듯 고차방정식이 아닌 산수다. 김민석, 윤건영 의원님께서도 간단 명료하게 상황을 짚어 주셨다"고 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우리당 후보님들의 공동대응을 제안한다. 후보들의 공동기자회견이든 캠프의 공동성명이든 저들의 후안무치한 저질 정치공세에 함께 맞서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고은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