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검찰 고발·경기도청 앞 1인시위도…당 진상조사TF, 특위로 승격
'대장동 게이트'로 반전 시도…野, 특검·국조 압박 총공세(종합)

국민의힘이 성남 대장지구 의혹에 대한 특검 카드를 꺼내들며 총공세에 나섰다.

여권의 '고발 사주' 의혹 파상 공세로 수세에 몰렸으나 여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관련 의혹을 지렛대로 삼아 본격적인 공수 전환을 시도하는 모양새다.

국민의힘은 특히 대장지구 의혹이 '부동산' 특혜 의혹이라는 점에서 대선 국면에서 폭발력이 크다고 보고 당력을 총집중한다는 계획이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22일 기자회견을 열어 특검과 국정조사 도입을 민주당에 공식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23일 오전 대장지구 의혹 관련 특검법을 발의하는 동시에 국조 요구안도 제출한다는 방침이다.

일정을 최대한 서둘러 오는 27일 또는 29일 국회 본회의 통과까지 노리겠다는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또한 이 지사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화천대유자산관리 소유주인 김만배 전 기자 등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배임)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대장동 게이트'로 반전 시도…野, 특검·국조 압박 총공세(종합)

대장지구 의혹을 파고들고 있는 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TF'는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로 승격됐다.

국민의힘은 특위를 통해 특검·국조 요구를 계속하는 동시에 이 지사와 등 의혹의 관련자들을 국회로 불러내겠다는 계획이다.

특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국감을 통해 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있지만 응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며 "국정조사로 진행해야 증인에게 강제출석을 요구할 수 있다.

단순 국감으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또 경기도청 앞에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의원들의 릴레이 1인 시위도 시작할 방침이다.

'대장동 게이트'로 반전 시도…野, 특검·국조 압박 총공세(종합)

대권주자들도 일제히 이 지사를 겨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날 기자들의 대장동 의혹 관련 질문에 "국민이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어마어마한 특혜"라고 비판했다.

홍준표 의원 대선캠프의 여명 대변인은 SBS TV 드라마 '펜트하우스'를 거론하며 "(이 지사는) 돈과 성공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악질 부동산 개발업자를 연상하게 한다"고 논평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기자회견에서 "대장동 사건은 단군이래의 최대의 공익환수가 아니라 단군이래 최대의 사익편취"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은 최순실과 경제공동체로 묶여 22년형을 받았다.

6천억원의 사익편취는 몇 년형을 구형해야 하나"라고 지적했다.

'대장동 게이트'로 반전 시도…野, 특검·국조 압박 총공세(종합)

유승민 전 의원 대선캠프 이기인 대변인은 "이 지사는 옴짝달싹 못 할 외통수에 걸려있다"고 주장했고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SNS에서 "(특검은) 이 후보의 주장대로 '모범적인 공익사업'인지 증명할 수 있는 기회다.

왜 국민 앞에 나서지 않나.

자신 없어 도망가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라며 지사 측에 특검 수용을 압박했다.

하태경 의원은 SNS에서 '대장동 비리 의혹도 5·18 광주 민주화 운동처럼 언젠가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는 취지의 이 지사 발언에 대해 "갖다 붙일 게 따로 있다.

아무리 똘끼가 충만한 분이라 해도 이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