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2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업무상 배임에 의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특가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또 더불어민주당에 특별검사와 국정조사를 공식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재명 후보가 1원 한 장 받은 것이 없고 수사에 100% 동의한다고 밝혔고 이낙연 후보도 역대급 일확천금 사건이며 국민적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힌 만큼 민주당이 특검과 국정조사에 동의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이를 거부한다면 이재명 후보가 숨겨야할 비리가 크다는 점을 자인하는 것이며 이 전 대표는 그 비위 의혹을 비호하는 동조세력이 됐다는 사실을 고백하는 것과 다름없다"며 "숨기는 자가 범인"이라고 민주당을 압박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지사가 성남시장이었을 당시 유동규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리, 화천대유 대주주로 알려진 김만배 전 기자에 대해서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들 3인방은 화천대유, 천화동인, 성남의뜰이라는 희대의 투자 구조를 만들어 3억5000만원 투자로 4000억원, 무려 11만%가 넘는 막대한 수익을 올렸다"고 말했다.

국정감사 증인으로 이들을 비롯해 유동규 씨를 비롯해 황무성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윤정수 성남공사 사장 등을, 참고인으로 김경률 회계사를 요청했다고도 했다. 성남시, 경기도, 증권금융기관 등에 국정감사 자료요구에 성실히 협조해 달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유동규씨는) 행방불명이라고 하는데 해외로 도망간 것은 아닌지, 불의의 사고가 생기지 않을지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번 특혜 의혹과 관련한 핵심관계자 15명에 대해 신속한 계좌 추적도 요구했다. 그러나 이름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그는 대장동 의혹에 대해 "성남의뜰은 공공개발의 탈을 쓰고 정치경제공동체로 엮인 이들이 벌인 일확천금 아수라판"이라며 "이 지사는 한 점 의혹이 없다면 국민 앞에 떳떳하게 진실을 밝히라"라고 말했다. 이어 "누가봐도 비상식적인 화천대유 대장동 사업에 대해 합리적 의심을 제기하는 야당과 언론에 대응해 '기꺼이 덫에 걸려들겠다'면서 피해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이 지사가 수사결과에 따라 문제를 제기한 모든 주체들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윽박지르고 고발까지 한 점도 "어이없고 한심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국민의힘은 당내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진상규명 TF(태스크포스)'는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로 전환할 예정이다.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의원들은 경기도청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에 돌입한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