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헌기 막말 논란 "스토킹 수준 괴롭힘 당해"

野 "GSGG 이어 또…즉각 출당하라"
하헌기 더불어민주당 청년대변인 /사진=연합뉴스TV

하헌기 더불어민주당 청년대변인 /사진=연합뉴스TV

하헌기 더불어민주당 청년대변인(상근 부대변인)이 개그맨 윤정섭 씨에게 욕설을 퍼부었다는 논란과 관련해 "스토킹 수준의 괴롭힘을 당했다"고 해명했다.

21일 하 청년대변인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공적인 발언이 아닌 사적인 이야기였지만, 욕설을 하는 것 자체가 부적절했다. 반성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윤 씨에 대해서는 "개그맨이 아닌 보수 유튜버"라며 "'헬마우스' 유튜브 채널을 운영할 때부터 조금씩 분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 씨로부터)페이스북, 카카오톡 등 개인 SNS를 통해 지속적으로 스토킹 수준의 괴롭힘을 당했고, 그만하라는 취지로 전화를 걸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건의 발단은 하 청년대변인이 한 주간지에 기고한 '극우 유튜버의 구속, 왜 유튜브는 가만히 있을까' 칼럼에 대해 윤 씨가 영상을 올리면서다.

하 청년대변인의 칼럼은 유튜브에서 벌어지는 명예훼손, 모욕 등 범죄는 운영사인 유튜브에서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내용이다. 글에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재임 시절 서울시와 기타리스트 신대철 씨 간 유착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 최일환 씨의 사진이 함께 게재됐다.

윤 씨는 지난 3일 온라인 방송을 통해 과거 최 씨로부터 비판을 당한 하 청년대변인이 자신과 친분이 있는 언론사를 통해 개인의 앙갚음을 한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서 하 청년대변인으로부터 "씨X새X끼", "패배자 새X" 등 욕설 전화를 받았다는 게 윤 씨의 주장이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총장 캠프 측은 논평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은 쌍욕을 뱉은 청년대변인을 즉각 경질하고 출당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민주당 김승원 의원이 언론중재법 본회의 상정 무산을 놓고 박병석 국회의장을 향해 'GSGG'라는 표현으로 물의를 빚었던 일을 언급하며 "여당에선 욕설과 막말을 잘하면 출세한다는 문화가 있는지 몰라도 듣는 국민의 마음은 매우 불편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손혜원 전 민주당 의원 보좌진 출신인 하 청년 대변인은 '추월의 시대'를 공동 집필하기도 했다. 올해 8월 민주당 청년대변인으로 임명됐다.

윤 씨는 현재 SNS와 TBN 등에서 개그맨 겸 리포터로 활동 중이며, 유튜브 채널 '캡틴TV'를 운영하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