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슬로베니아 정상회담…두 정상 훈장 교환
파호르 대통령 "文 평화 구상대로 정치 흘러가"
문대통령 "슬로베니아와 원전협력 확대 기대"(종합)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오후(현지시간) 이날 주유엔대표부 양자회담장에서 보루트 파호르 슬로베니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

두 정상의 회담은 지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파호르 대통령의 방한 때 개최된 데 이어 두 번째다.

이번 회담은 내년 한·슬로베니아 수교 30년을 앞두고 슬로베니아 측이 요청해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슬로베니아가 추진 중인 신규 원전 건설사업과 크르슈코 원전 1호기 설비 개선 사업에 한국 기업이 참여, 양국 원전 협력이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슬로베니아의 올해 하반기 유럽연합(EU) 의장국 수임을 축하하고 슬로베니아의 주한대사관 개설을 환영한다"며 "오늘 회담이 양국 협력의 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코페르항 운송을 통해 우리 기업의 물류 효율성이 향상되는 점도 기쁘게 생각한다"고 했고, 파호르 대통령은 "코페르항은 유럽 진출을 희망하는 국가에 열린 항구가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한반도 및 국제 안보 정세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오는 12월 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에 슬로베니아 외교 국방장관의 참석을 기대한다"고 했다.

파호르 대통령은 "3년 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문 대통령과 나눴던 회담을 잊지 않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생각한 평화와 화해의 방법에 대해 회의적 시각도 있었지만 결국 문 대통령이 원하는 방향대로 정치가 흘러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대통령의 비전이 궁극적으로 승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상회담 이후 파호르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특별공로훈장을, 문 대통령은 파호르 대통령에게 무궁화대훈장을 각각 수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