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총리 잇따라 조선소·엑스포 현장 찾아 격려·성원
'김경수 없지만' 문재인 정부의 경남 현안 챙기기는 '진행형'

'드루킹 댓글 조작' 혐의로 김경수 전 지사가 수감되면서 경남도정이 지사 공백 상태를 맞고 있지만, 문재인 정부의 경남 현안 챙기기는 중단없이 계속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경남도는 이달 들어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 등이 잇따라 경남을 찾아 김경수 전 지사가 중요하게 추진했던 지역 현안에 힘을 실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9일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열린 'K-조선 비전 및 상생 협력 선포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우리 조선산업의 힘을 더욱 강하게 키워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압도적 세계 1위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2022년까지 8천명의 조선 인력 양성, 중소업체 수주 기회 확대 등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생태계 조성, LNG 추진선 같은 저탄소 핵심 기술 보급, 자율운항시스템 개발 및 스마트칩 구축 지원 등에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다음날인 10일에는 김 총리가 2021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개막식에 참석해 경남 발전에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경수 없지만' 문재인 정부의 경남 현안 챙기기는 '진행형'

김 총리는 엑스포 개막을 축하하면서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경남도민들은 부울경 메가시티, 서부경남KTX, 진해신항 개발, 가덕도신공항 같은 경남 미래를 열어나갈 핵심 사업들에 많은 힘을 모아주고 있다"며 "이 사업들이 차질 없이 잘 진행돼 '완전히 새로운 경남'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정부도 최선을 다해 힘껏 돕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경남도는 대통령과 총리가 잇따라 경남을 찾아 미래 먹거리 육성과 지원을 약속한 것은 고무적인 상황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내년 정부 예산안에 이러한 경남 현안과 관련한 국비 확보에도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했다.

실제 내년 정부예산안에 경남도는 국비 6조9천여억원을 반영했고, 추가 사업 증액분까지 반영된다면 국비 7조원 시대를 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때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린 김경수 전 지사가 지사직을 상실했지만, 김 전 지사가 의욕을 보인 현안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시각은 여전하다고 본다.

경남도 관계자는 "현재 지사 권한대행체제인 경남도정이지만, 대통령과 총리의 잇따른 경남 방문과 발언 등은 기존에 이어져 오던 경남 발전과 성과에 대한 지속가능성과 정부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해 앞으로 경남도정과 관련한 정부 지원에 관심이 쏠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