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측 "野 대변인인가·나쁜 후보" vs 낙측 "원팀부정·국힘 공격하라"
'대장동 내전' 격화…명-낙측, 서로에 "내부총질 말라"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의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호남 경선을 앞두고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측이 '성남 대장지구 의혹'을 둘러싼 거친 장외 설전을 이어갔다.

'원팀 협약' 이후 한동안 네거티브 휴전을 선언했던 양측 캠프의 갈등이 이번 의혹을 계기로 재점화하는 양상이다.

이 전 대표 캠프의 정무실장인 윤영찬 의원은 20일 페이스북에서 이 지사를 향해 "이 전 대표를 국민의힘과 엮으려는 프레임을 당장 멈추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윤 의원은 "호남권 방송토론에서 이 전 대표에 대한 이 지사의 말과 태도를 보고 착잡함을 금할 수 없다"며 운을 뗐다.

그는 "이 지사와 캠프는 해서는 안 될 말을 했다.

이 전 대표에게 '국민의힘과 한배를 타는 것인가'라며 공격했다"며 "왜 한배를 타고 있는 민주당 내부에 총을 겨누는 것이냐. 이는 원팀 훼손을 넘어 원팀 정신 자체를 부정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러한 행위가 민주당호를 침몰시킬 수 있다는 것을 진정 모르느냐"고 반문했다.

윤 의원은 "이 전 대표는 대장동 개발 의혹이 나왔을 때 우리 캠프의 그 누구도 예단하고 나서지 말 것을 강하게 지시한 바 있다"며 "대장동 의혹이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하려면 국민의힘을 공격하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전날 이낙연 캠프를 향해 '야당과 한배를 타려는 것이냐'고 공격했던 이 지사 캠프의 현근택 대변인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 전 대표를 야당과 엮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이 전 대표가 야당의 주장에 동조하는 게 문제가 아니냐"고 역공했다.

이어 이 전 대표가 전날 토론회에서 이 지사에게 국감 증인 출석과 국정조사에 응하라고 한 것에 대해 "이 전 대표의 요구와 야당 원내대표의 요구가 대동소이한 것을 어떻게 봐야 하냐"며 "이 전 대표는 야당 대변인이 되려는 것이냐"고 비난했다.

이 지사 캠프의 전략본부장인 민형배 의원도 전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 전 대표의 태도는 도대체 이분이 어느 당 소속인지 의구심을 불러일으킨다"고 직격했다.

그는 "'도대체 왜 국민의힘과 보수언론의 네거티브에 편승해 주장을 펼치느냐'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추궁에 이 전 대표는 '모든 언론, 모든 국민이 다 그렇게 하고 있다'고 말한다.

제가 제일 화나는 건 이 대목"이라고 꼽았다.

그러면서 "내가 아니면 누구도 안 된다는 '뜨거운 감자 짓밟기', '내부총질'을 서슴없이 자행하고 있다"며 "이 전 대표가 물리쳐야 할 '나쁜 후보'가 되어가고 있는 게 아닌지 크게 염려한다"고 덧붙였다.

전날 진행된 광주·전남·전북 TV토론에서는 이 전 대표가 대장지구 의혹을 직접 문제 삼고 이에 이 지사가 적극적으로 반박하며 정면충돌 양상이 빚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