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상 지지선언 관측…"동서화합·글로벌 대통령 하길"
기밀정보 공유동맹 '파이브 아이즈' 가입 고려도 주장
文특보 김현종 "이재명, 리더로서 탁월…불안하지 않아"

문재인 정부 국가안보실 제2차장을 역임한 김현종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은 20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리더로서 탁월한 능력이 있다"고 밝혔다.

김 특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미중 패권 경쟁 시대와 위기에 강한 이재명 리더십'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주변에 이 지사를 불안하게 생각하는 분들이 좀 있는데 저는 그렇게 보지 않는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노무현·문재인의 사람'으로 꼽혀온 김 특보의 이날 글은 사실상의 이 지사 지지 선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김 특보는 "아직 일면식이 없으나 멀리서 보는 게 더 정확한 경우도 많다"며 "이 지사는 파이를 키울 줄 아는 시장주의자이자 절차를 중시하는 민주주의자이고 리더에게 가장 중요한 자질, 즉 위기를 직관하고 결단하고 출구를 열어가는 데 탁월한 능력이 있다"고 호평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대응과 계곡 정비, 과일도시락 배달 등 경기도정과 성남시장 시절의 모란 개 시장 정비, 청년 배당 시행 등을 예로 들며 "국민에게 필요한 걸 소통하고 찾아주는 탁월한 행정가"라고 덧붙였다.

또 최근 미중간 기술 패권 무한 경쟁 시대를 거론, "두 고래가 맞붙는 시대에 우리는 태평양의 돌고래가 되어 세계를 유영해야 한다"며 "여야를 초월해 유연하고 통찰력과 안목이 있는 리더가 집권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유능한 지도자에게 꼭 필요한 자질은 그 때 필요한(necessary) 결정을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특보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회상하며 "참여정부 시절 보고를 마친 후 노 대통령이 '나는 동서화합 대통령이 되고 싶은데 김 본부장 때문에 FTA(자유무역협정) 대통령이 되겠어'라고 말씀한 적이 있다"며 "이 지사가 부디 동서화합 대통령도 하고 글로벌 대통령도 하길 바란다"라고도 했다.

김 특보는 과거 노무현 정부 시절 외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맡아 한미 FTA 협상을 주도, 노 전 대통령의 'FTA 가정교사'로 불렸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으로 다시 발탁, 이번에는 한미 FTA 개정 협상을 주도한데 이어 올해 초까지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을 지내는 등 외교·통상의 최전선에서 일했다.

한편 김 특보는 "한미군사동맹, 한미경제동맹(FTA와 통화스와프), 여기에 더해 앵글로색슨 첩보동맹인 Five Eyes(파이브 아이즈) 가입도 고려해야 한다"며 "이것은 친미 반미 도그마를 넘어서는 문제이다.

국익과 국격을 증대하는 차원에서 필요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파이브 아이즈'는 미국·캐나다·뉴질랜드·호주·영국 등 5개국이 속한 기밀정보 공유 동맹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