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개발사업…이 지사 연루 의혹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으면 후보 사퇴"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재명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재명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9일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과 관련해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으면 후보 사퇴하고 공직을 사퇴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광주MBC 주관으로 진행된 민주당 대선 경선 광주·전남·전북 방송토론회에서 '화천대유는 대박이 나고 국민은 독박을 쓴 구조에 대해 당시 정책 책임자였던 성남시장으로서 사과할 의향이 없냐'는 박용진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지사는 "(특혜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제가 당시 제도에 없는 방식을 동원해 성남 시민이 대박나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번 사건을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게이트라고 규정했다. 화천대유가 막대한 개발이익을 가져갔다는 박 의원의 지적에 대해서 "(이 의혹을) 정확히 쉽게 규정하면 토건 세력들과 결합했던 당시 한나라당의 게이트가 숨어있다가 제게 태클을 당했고 결국 희소했던 이익의 극히 일부 밖에 못 얻고 공공환수로 5500억원 이상을 성남시가 환수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 토건세력이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이 땅을 다 사서 LH가 공공개발을 하는데 신영수 전 의원을 통해 로비를 해서 공공개발을 포기하고 민영개발을 하도록 확정됐다"며 "(제가 성남시장에) 당선된 후 민간개발을 통해 너무 많은 이익이 귀속되기 때문에 공공개발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엄청난 투지 수용보상비를 조달할 방법이 없어서 민간에 공모해서 가장 성남시에 이익을 많이 줄 업체를 선정해서 기회를 줬고, 그것도 4500억 받기로 했는데 나중에 1000억원을 더 환수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화천대유는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 참여 업체다.

신생업체인 화천대유와 관계자들이 3년간 개발이익금 수천억원을 배당받고, 박영수 전 특별검사, 권순일 전 대법관, 강찬우 전 검사장 등이 화천대유 고문 등으로 참여한 사실이 최근 알려졌다. 여야 대선 후보 경쟁자들은 이 지사 연루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