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정상회의 이후 100일 만에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제76차 유엔총회 참석차 19일(현지시간) 미국을 방문한 가운데 오는 20일 미국 뉴욕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번 UN총회 계기로 한-영국 정상회담이 개최된다. 문 대통령과 존슨 총리와의 양자회담은 지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계기 회담 이후에 100일 만에 개최되는 것이다.

이 자리에서 양국 정상은 G7,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 등 다자회의 계기를 통한 글로벌 현안 해결 공조 의지를 확인할 예정이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및 극복을 위한 보건 협력 방안에 대한 논의도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외에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영국의 적극적 역할을 당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