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대성 유엔주재 상임대표 연설…"인권의 정치화·이중기준" 비판

북한이 유엔인권이사회(UNHRC) 회의에서 '인권의 정치화와 선택성, 이준 기준 현상'으로 북한 등 국가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며 개선을 촉구했다.

외무성은 19일 홈페이지에 한대성 유엔사무국 주재 북한 상임대표가 지난 14일 유엔인권이사회 제48차 회의에서 연설한 내용을 소개했다.

외무성은 "그는 유엔인권이사회에 제출되는 나라별 보고서들이 해당 나라의 현실을 정확히 반영하지 못하고 입증되지 않았거나 근거 없는 자료들이 인용되는 등 객관성이 결여되고 편견적인 내용들로 일관되어 있는데 대해 지적했다"고 전했다.

이어 "불순한 정치적 목적 실현을 위해 우리나라를 비롯한 주권국가들의 인권상황을 허위와 날조 자료에 근거하여 걸고 들고 범죄시하는 것이 그 대표적 실례라고 하였다"고 덧붙였다.

각 국가의 인권상황을 묘사한 인권보고서가 편견을 바탕에 두고 작성됐고, 정확하지 않은데도 일부 국가들을 '인권 범죄국'으로 몰고 간다는 주장이다.

외무성은 이어 한 상임대표가 "지금 유엔 무대가 종종 서방의 '관리' 방식을 따르지 않는 나라들을 선택적으로 골라 지명 공격하는 마당으로 도용되고 있는데 대해 언급하면서 이런 현상이 계속 허용되면 진정한 인권협조는 사라지고 유엔 무대는 정치 협잡의 난무장으로, 대결장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그는 일부 국가들이 중국의 신장 지역 및 홍콩 문제를 내정간섭에 이용하고 있다며 비난하고, 베네수엘라·니카라과·스리랑카 등에 대해서도 부당한 인권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유엔 인권이사회 제출 보고서에 인권상황 날조"

앞서 북한은 지난달 제76차 유엔총회를 앞두고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제출한 보고서에 대해서도 '이중 기준'이라면서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구테흐스 총장은 보고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국경 봉쇄와 국내 이동 자유 제한으로 식량권 등 인권 상황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외무성은 지난달 홈페이지에 게시한 공식 입장에서 "모든 나라들의 비상 방역 조치들 중에서 유독 우리가 취하는 비상 방역 조치만 '인권유린'으로 되는지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외무성은 우리의 있지도 않은 '인권 문제'에만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을 보면 개인적 견해를 넘어 우리를 적대시하는 어느 대국의 사촉(사주)을 받은 것이 아닌지 의문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미국을 겨냥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