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서울 여의도 캠프에서 열린 1~3기 민주정부 전직 장ㆍ차관 지지선언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서울 여의도 캠프에서 열린 1~3기 민주정부 전직 장ㆍ차관 지지선언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광두 전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은 18일 자신이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의 정책 자문단에 포함된 데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다"라고 밝혔다.

김 전 부의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어이없는 일이 생겼다"며 "이낙연 캠프정책 자문단에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나왔다, 전혀 사실무근이다"라고 밝혔다.

김 전 부의장은 "이런 무책임한 발표를 한 이낙연 캠프 실무자에게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측은 "연락과정에서 발생한 착오로 정책자문단 명단에 잘못 들어갔다"며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 캠프는 전날 김 전 부의장을 포함해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부의 장차관 출신 35명이 지지를 선언하고 앞으로 정책 자문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