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발언엔 "앞뒤 자른 기사들 황당"
17일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경선 후보가 지지자들의 성원에 두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스1

17일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경선 후보가 지지자들의 성원에 두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가족에 대한 수사가 과도했다'는 홍준표 의원의 지적에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적절한 비례원칙에 따른 수사였다"고 17일 반박했다.

이날 경북 포항 북구 당원협의회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난 윤 전 총장은 "저는 어느 진영 사건이나 똑같이 수사했고, 대한민국 국민에게 일반적이고 통상적으로 적용되는 기준과 절차에 따라 처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권 차원의 비리가 발생했을 때 검찰이 정확히 수사하고 처리하는 것이 국민이 선출한 정부가 지속해서 신뢰를 받는 데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하는 과정에서 일부 시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은 것에 대해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심정을 충분히 이해한다. 그 부분은 제가 감내해야 할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13일 '손발로 하는 노동은 아프리카나 하는 것'이라고 언급해 논란이 벌어진 데 대해선 "앞뒤를 자르고 나온 기사들이 이해가 안 된다. 좀 황당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단순 노동 위주의 저부가가치 산업은 우리나라에서 중국을 거쳐 인도나 아프리카 같은 곳으로 넘어가기 때문에 우리는 더 고숙련, 지식노동에 집중할 수밖에 없다. 그런 준비를 학생들도 해야 한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당원협의회 인사말에서 "대통령 측근도 범죄를 저지르면 반드시 감옥에 보내야 그게 국가다. "저나 제 주변 가까운 사람이라도 과오가 있을 때는 국민이 보는 앞에서 반드시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정권은 경제정책만 시대착오적인 이념으로 무너뜨린 게 아니라 부패 비리에 대한 사법처리도 못하게 방탄을 만들어놨다"고 비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