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NN, 위성사진 분석
"핵무기용 최대 25% 증산 가능"
북한이 영변의 우라늄 농축시설을 확장하고 있다고 미국 CNN방송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북한이 핵무기에 쓰이는 고농축 우라늄을 최대 25%가량 더 생산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CNN은 상업위성업체 맥사르가 지난 14일 포착한 사진을 이달 1일 및 8월 3일자 위성 사진과 비교·분석해 북한이 영변 핵시설 내 우라늄 농축 공장에서 건설을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나무가 있던 공터에 벽들이 들어서고 있다는 것이다.

영상물을 분석한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의 제프리 루이스 연구원은 “영변의 확장 공사는 아마도 무기 생산을 위한 핵물질 생산을 늘리려는 계획에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새로 건설하는 지역은 약 1000㎡로 1000개의 원심분리기를 추가로 수용할 수 있는 충분한 공간”이라며 “현재 공장의 고농축 우라늄 생산능력이 25%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만약 원심분리기 종류를 개량하면 발전소의 용량을 한층 더 늘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보도는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영변 핵시설 가동이 지난 7월 초 재개됐다는 보고서를 내놓은 것과 일치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연초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에서 가볍고 작은 전술용 핵무기를 개발하고 초대형 핵탄두를 생산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밝혔다. 최근 잇단 미사일 시험발사까지 감안하면 북한이 미국과 한국을 겨냥해 핵 개발 프로그램을 완전히 재개했다는 신호를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