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의날 맞아 청년들과 대담…내일 영상 공개
"청년 시절 일자리 고민 컸다…구속 등으로 암담함 느껴" 회고도
'역주행' 브브걸 만난 문대통령 "청년 어려움 홀로 감당않게"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8일 제2회 청년의 날을 맞아 특별 대담을 통해 청년들이 겪는 어려움을 청취하고 청년들에 대한 지원 의지를 밝혔다.

대담은 지난 14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 대통령이 배성재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윤태진 아나운서, 브레이브걸스 리드보컬 민영, 래퍼 한해와 자유롭게 대화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고 청와대가 17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신혼부부, 휴직 청년, 창업 준비 청년, 대학생, 스타트업 대표 등 7명의 청년이 털어놓은 주거, 창업, 등록금, 코로나 우울증 등 다양한 고민을 경청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러한 청년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의 지원 정책을 설명하고 "청년들의 어려움을 청년들이 홀로 감당하지 않도록 정부가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이 소개했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청년의 고민이 대한민국의 현재이며, 청년의 도전이 대한민국의 미래"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자신의 청년 시절 고민도 털어놨다.

문 대통령은 "청년 시절 일자리에 대한 고민이 컸다.

구속되고 복학이 안 된 긴 시간 동안 개인의 삶으로 암담함을 느끼고, 다른 사람보다 뒤처지는 것 같았다"고 떠올렸다.

브레이브걸스의 민영은 무명 시절 겪은 경험담을 얘기하는 과정에서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고 임 부대변인이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은 코로나 이전에 청년들과 셀카도 찍으며 소통하곤 했는데, 거리두기로 인해 기회가 없어졌다고 아쉬움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브레이브걸스가 4년 전 발표된 곡 '롤린'(Rollin')으로 역주행의 아이콘이 된 데 대해 축하했다.

또 작년까지 의무경찰로 청와대 주변에서 근무한 래퍼 한해는 "청와대 담장 안으로 직접 오게 돼 매우 신기하고 영광"이라고 인사했다.

대담 영상은 청년의 날인 오는 18일 오후 청와대 유튜브 등을 통해 공개된다.

'역주행' 브브걸 만난 문대통령 "청년 어려움 홀로 감당않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