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 사주 사건에는 "검·언·정 정치공작"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인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의 고발에 대해 "어처구니가 없다"고 일축했다.

17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연 추 전 장관은 "사법 정의를 실천해야 할 검사장이 일반인도 다하는 압수된 휴대전화의 비밀번호를 공개하지 않는 것은 사법 방해"라면서 "진실을 호도하지 말고 여러 의혹의 진상규명을 위해 비밀번호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서는 "검찰·언론·야당 카르텔의 정치공작"이라고 단언했다. 추 전 장관은 "대표적 국기문란인 이 사건은 검찰이 보복성 고발장을 작성해 야당에 전달하면, 야당은 정치공세와 검찰 수사를 촉구하고, 언론은 이를 부풀려 개혁을 저지한 검·언·정 카르텔의 '주거니 받거니' 정치공작"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자신이 저지른 일을 덮어버리고자 추미애와 박지원 국정원장 탓을 하고 있지만, 그와 국민의힘은 후과를 단단히 치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경선 경쟁자인 전남 출신의 이낙연 전 대표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그는 "이낙연 당 대표 시절 10만여명의 권리당원들이 당의 반개혁적 태도에 실망해 탈당하는 사태가 벌어졌다"며 "개혁이 두려운 자, 사익을 추구하는 자는 리더의 자격이 없으며 민주개혁 세력의 진정한 대선후보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