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朴 원장, 따로 유감 표명해야"
"협박성 발언, 조성은 만난 것보다 문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최근 박지원 국정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내가 입을 다무는 게 유리할 것"이라는 경고성 발언을 한 것을 두고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이 대표는 17일 당 대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마친 뒤 '박 원장의 해명이 부족할 시 사퇴를 요구한다고 밝혔는데, 해명이 충분했다고 느끼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박 원장의 해명이 불충분했을뿐더러 협박성 발언까지 있던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대답했다.

이 대표는 "우리 후보자와 과거 인연을 언급하면서 후보자에게 협박성 입막음을 하려는 것을 보면서, 저는 그 부분이 조성은 씨와의 만남보다도 더 문제가 되는 정치개입의 지점이라고 생각했다"며 "이에 대해서는 국정원장께서 따로 유감 표명을 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어 "(박 원장이) 다소 억울함이 있더라도 정보위가 아닌 언론을 통해서 우리 당 주요 후보자들에게 그런 말을 했다는 것은 믿기가 어렵다"며 "정치를 잘 아는 분이고 국정원장으로서 책무를 망각하신 분이 아닐 텐데 그렇게 했다는 것은 오히려 너무 이례적이기 때문에 다른 의구심을 자아내게 만든다"고 덧붙였다.
박지원 국정원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 /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국정원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 / 사진=연합뉴스

앞서 박 원장은 지난 14일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과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사전 공모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윤 전 총장 측을 겨냥해 "내가 입 다물고 있는 것이 유리하다"고 말한 바 있다.

이날 경향신문에 따르면 박 원장은 "자기(윤 전 총장)는 검찰총장 하면서 검찰청 내부 사람하고만 밥을 먹었냐. 저하고도 술 많이 마셨다"며 "저는 윤 전 총장과 신뢰 관계가 있기 때문에 한 번도 나쁘게 얘기한 적이 없다. 그런데 그런 식으로 얘기하다니 왜 잠자는 호랑이 꼬리를 밟느냐"고 했다.

박 원장의 발언에 야당은 "정보기관 수장의 본분을 망각했다. 박 원장은 안보가 아닌 정치를 위해 그 자리에 앉아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대한민국 안보를 문재인 정부보다 국제사회가 더 나서서 염려하고 있는 이때, 본분을 망각하고 대선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국정원장은 사퇴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거세게 반발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