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지원 규모는 1만4천180여개 업소 70억9천만원

원주시, 소상공인에 긴급 재난지원금 50만원씩 지급

강원 원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과 별도로 지역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을 위해 자체 지원하는 2차 긴급 재난지원금을 17일부터 본격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금은 코로나19 장기화 및 행정 명령으로 인한 영업 피해를 보전하고 그동안 방역 조치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온 시민을 배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상은 2020년 11월 10일부터 2021년 6월 30일까지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른 집합 금지 및 영업 제한 업종을 비롯해 여행사, 이벤트업, 택시 및 버스 기사 등이다.

사업체(종사자)당 50만원이 지급된다.

지원 요건은 대표자 사업장 소재지가 원주시로, 2021년 6월 30일까지 사업자 등록을 완료하고 공고일(9월 16일) 현재 폐업한 상태가 아니어야 한다.

관외 거주자도 사업장이 시에 있으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다만, 행정 명령을 위반한 이력이 있는 경우와 무등록 사업자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정부 소상공인 희망 회복 자금을 받은 업체는 별도 신청 없이 문자 안내 후 신속 지급하고, 희망 회복 자금 지급 누락자와 기타 업종은 10월 5일부터 8일까지 대상별 접수처에서 신청받아 확인을 거쳐 지급할 예정이다.

전체 지원 규모는 17일 신속 지급 대상 7천여 명을 시작으로 1만4천180여 개 업소 총 70억9천만원이다.

자세한 사항은 원주시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하거나 자치행정과 국민지원금 TF팀 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