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청와대, 이재명 대장동 의혹 청원글 '비공개'

청와대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된 대장동 입주민의 청원글을 "청원 요건에 위배됐다"며 비공개했다. 국회 대정부질문에서까지 소개된 이 청원글은 전날인 15일 기준 15000명 이상의 동의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는 16일 대장동 입주민이 직접올린 '판교대장 지구 수익금을 대장동 주민들에게 반환하고 사업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을 삭제했다.

앞서 지난 14일 청원인은 이 글에서 "판교대장지구 수익금이 어떻게 쓰였길래 대장지구 주민들의 험난한 교통상황, 과밀 학급 문제 등은 해결하지 못하고 막대한 개발이익이 민간기업으로 흘러갔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문제의 근간이 되는 엄청난 수익금이 정작 누군가의 주머니로 들어가고 있다는 사실에 현실이 막막했다"고 밝혔다.

청원인은 이어 "성남의뜰, 성남개발공사 등 사업주체자와 사업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 청원글은 전날인 15일 대정부질문에 등장하기도 했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PPT(파워포인트)로 이 청원글을 보여주며 "국무총리 직속 부패예방추진단에서 이 사건을 조사하라"고 요구했다.
[단독] 청와대, 이재명 대장동 의혹 청원글 '비공개'

청와대는 이 글을 비공개 처리하며 "사전동의 100명 이상의 요건을 충족하였으나,청원 요건에 위배되어 관리자에 의해 비공개된 청원"이라며 간단한 이유만을 밝혔다. 그러면서 "20대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선거기간 국민청원 운영정책'을 적용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청원인 A씨는 한국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정치적 목적의 글이 결코 아니다"라며 "혹시나 이 지사를 공격하는 모습으로 비칠까봐 몇백명의 입주민들과 카톡방에서 고민하며 쓴글"이라고 밝혔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