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되는 후보, 확장성으로 대결해야…호남 대통령 안된단 편견 깨 달라"
이낙연 "광주서 반전 일으켜 결선 드라마 만들어달라"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16일 "광주에서 반전을 일으켜 결선 투표로 가는 드라마를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이 승리하려면 또 한 번의 드라마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호소했다.

그는 "정권 재창출의 위기에 서 있다"면서 "각종 여론조사에서 정권 재창출보다 정권 교체를 바라는 여론이 더 높다.

민주당 경선이 이대로 가면 대선 승리는 장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불안한 후보 대신 안심되는 후보를 내놔야 한다.

후보의 확장성으로 대결해야 한다"면서 "1%의 싸움에서 무당층과 중도층의 표를 가져오는 것이 승리의 관건이다"며 이재명 경기지사와의 차별성을 부각했다.

또 "그 확장성이 제게 있다.

확장성은 검증된 후보만이 가질 수 있다"며 "검증 한 방에 무너지는 것이 대선이다.

검증이 끝난 후보, 도덕성에 흠이 없는 후보가 대선 승리를 담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호남은 대통령을 배출할 수 없다는 잘못된 편견을 깨 달라. 낡아빠진 고정관념을 단호하게 거부해달라"며 "광주 전남북이 전폭적 지지를 해준다면 부·울·경에서도 큰 지지를 받아 오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세 대통령을 이어가는, 광주가 지지하고 사랑하는 네 번째 대통령이 되겠다"면서 "(의원직 사퇴) 진정성을 받아달라. 광주가 지지를 보내주지 않으면 제 역할은 여기서 끝이다"고 호소했다.

그는 "광주형 일자리를 고도화시키면서 AI(인공지능), 반도체, 자율주행 자동차 산업을 (광주가) 선도해 나갈 수 있다"며 "광주에 헌법재판소와 대법원 이전을 추진하겠다"고 지역 공약을 발표했다.

이 전 대표는 이어 '광주형 일자리' 자동차를 생산하는 광주글로벌모터스를 방문하고 광주MBC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토론회에 참석했다.

이 전 대표는 정치적 기반인 호남의 지지를 기반으로 이 지사의 '대세론'을 꺾고 승부를 결선으로 끌고 가기 위해 호남 표심 잡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