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조국이 사내답지 못해서"
"조국 수사 부당한 건 아니지만 과했다"

하태경 "민주당 대변인이랑 똑같다"

조국 지지자, 홍준표 칭찬 "경선서 지지할 것"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 참석해 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 참석해 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이 16일 TV 토론에서 맞붙은 가운데 홍준표 후보는 '조국 옹호' 논란에 "조국 수사는 과했다"고 재차 강조했다.

하태경 후보는 이날 토론회에서 홍 후보를 향해 "박지원 국정원장의 심각한 정치 개입 발언에 대해 한마디도 비판을 안 한다"며 "민주당 대변인이랑 똑같다"고 비판했다.

하 후보는 "홍 후보 페이스북을 조국 교수 페이스북에 공유하고, 같이 두둔하고, 조국 교수와 썸타고 있다"면서 "(홍준표 후보는) '조국 가족 수사는 과잉 수사다', '집요하게 조국 동생 구속하고 심하게 했다', '목표가 조국 퇴진이니까 정치 수사한 거다' 이런 이야기를 했다. '정경심 사랑해', '조국 지켜라' 그분들이 좋아하는 이야기를 한 게 놀랍다. 어떻게 이렇게 말씀하실 수 있나. 조국 수사가 잘못됐냐"고 물었다.

이에 홍 후보는 "나는 잘못된 걸 보면 피아를 가리지 않는다. 우리 편이라도 잘못된 걸 보면 지적을 하고 남의 편이라도 잘된 것은 칭찬한다"며 "수사가 잘못됐다는 게 아니고 과잉 수사를 했다는 것이다. 모든 가족을 도륙하는 수사는 없다"고 대답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 참석해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 참석해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원희룡 후보는 홍 후보를 향해 "조국 가족 수사에 대해 '도륙을 했다'고 말씀을 하셨는데, 정경심 교수가 2심에서 유죄에다가 실형 판결까지 나왔는데 아직도 도륙이라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홍 후보는 "조국이라는 사람이 '내 가족의 모든 것을 책임지고 들어갈 테니 내 가족은 건드리지 말아라' 그렇게 윤석열한테 이야기하고 자기가 들어갔으면 가족 전체가 들어갈 필요가 없었던 사건 아니냐"며 "말하자면 부인, 딸, 동생, 사촌, 조국 본인까지 가족 전체가 들어갔다"라고 답했다.

이같은 발언에 하 후보는 "가장이라 책임져야 한다고 말한 것을 보고 조선 시대 경국대전에 나오는 법의식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개인이 잘못했으면 개인이 책임을 져야 한다. 그게 자유민주 사회 헌법적 원칙"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국 옹호' 논란이 일자 조국 수호대는 반색했다.

조국을 사랑하는 지지자들의 페이스북 계정에는 홍 후보의 해당 발언과 함께 "홍 후보는 남자다운 사람이다"라는 칭찬의 글이 올라왔다.

조국 지지자는 "어떻게 대선후보 경선 토론에서 이렇게 국민의힘 지지자들이 다 보는 TV토론에서 자기 소신을 확실하게 한 사람이 몇 명이나 될까"라면서 "국민의힘 경선에 참여해 홍준표 밀어줘야겠다. 윤석열! 도륙, 과잉 수사라 하잖아 이 인간아 당신 검사 선배가"라고 적었다.
홍준표 "조국 수사 과했다"…하태경 "민주당 대변인인가"

홍 후보는 토론회 직후 페이스북에 "가족이 연루된 범죄는 대개 가족을 대표하는 사람만 구속하고 나머지는 불구속하거나 불입건하는 것이 제가 검사를 할 때 관례였다"라고 추가 설명했다.

홍 후보는 "그래서 조국의 가족 수사는 과잉 수사였다고 말한 것이다"라며 "그 사건에서 조국이 내가 책임지고 구속될 테니 내 가족들은 건드리지 말아 달라고 했다면 그 사건은 조국 구속으로 마무리되었을 것이다. 조국이 사내답지 못하게 빠져 나가려고 하는 바람에 그를 압박하기 위하여 부인, 동생, 사촌을 줄지어 구속하고 딸까지 문제 삼은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래서 과잉 수사라고 말한 것이고 법이 아무리 엄중하다 해도 그렇게 한 가족 전체를 짓밟는 것은 아니라고 보기 때문에 그런 것이다"라며 "결코 조국 수사가 부당했다고는 생각지 않지만 과했다는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