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상권에도 변이"…與, 소상공인에 플랫폼기업 규제 약속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소상공인연합회와 간담회를 열고 플랫폼기업 규제, 손실보상 강화 등을 약속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소상공인연합회를 찾아 "코로나바이러스만 변이가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골목상권을 위협하는 데에도 변이가 일어나는 것 같다"며 "과거엔 대형마트, 기업형슈퍼마켓(SSM)의 출점 문제로 어려움이 있었는데 요즘은 플랫폼 기업들의 골목상권 침투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용, 화훼, 장례 등) 이런 영역들이 플랫폼 기업들의 먹잇감이 되는 것이 안타깝다"며 "이런 문어발식 확장을 막는 일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당 소상공인특위 공동위원장인 이성만 의원은 손실보상과 관련, "예전에는 (매출) 구간별로 보상했는데 이제는 되도록 자영업자들의 개별 상황을 파악해 그에 상응하는 보상을 해야 한단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날 소상공인연합회는 위드코로나 전환, 영업 제한 철폐, 세제 인하, 생활방역위원회 참여 등을 건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