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정부질문서 자료공개…언론사 사주 재산공개 재추진
"방상훈 흑석동 주택, 재개발 지구서 빠져" 특혜 의혹 제기
김의겸 "조선일보·사주 일가 부동산 시가 2조5천억"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16일 조선일보와 사주 일가의 부동산 재산을 공개하고 언론사 사주의 재산을 공개하는 법안을 조만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공개한 자료를 통해 조선일보와 방상훈 사장 일가가 보유한 부동산이 약 38만 평이라고 밝혔다.

올해 공시지가 기준으로는 4천800억원, 시세와 공시지가 현실화율을 적용하면 2조5천억원 상당이라는 것이 김 의원 주장이다.

김 의원은 "오래 묵혀있던 과제인 언론사와 사주 재산등록 및 공개제도의 필요성을 보여주려 조선일보와 방 사장 일가의 부동산을 조사하고 추적했다"고 설명했다.

김의겸 "조선일보·사주 일가 부동산 시가 2조5천억"

김 의원은 부동산 지목별로는 임야 32만평, 유지(저수지) 3만여평, 대지 1만3천평, 공장부지 7천평 등이라며 "여의도 면적의 45%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 자료에 따르면 방 사장 일가가 사는 흑석동 주택은 대지 포함 4천600평 규모이며, 주변 아파트 시세를 통해 추정한 토지 가액은 5천억원(평당 1억1천만원) 가량이다.

김 의원은 방 사장 일가의 흑석동 주택이 재개발 지구 지정에서 빠진 점을 들어 특혜 의혹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청와대 대변인 시절인 지난 2019년 3월 흑석동 재개발 지역 내 25억원 상당의 복합건물을 매입한 사실이 드러나 투기·특혜 대출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김 의원은 흑석동 일대는 2006년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됐는데, 방 사장 주택은 개인 소유 토지에 일반인은 출입할 수 없는데도 녹지라는 이유로 개발에서 제외됐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토지를 보상받는 것보다 땅을 보유하고 있으면서 주변 개발로 인해 보는 이득이 더 컸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의겸 "조선일보·사주 일가 부동산 시가 2조5천억"

조선일보 광화문 사옥의 경우 6개 건물, 총 3천900여평인데 주변 실거래가 등으로 추정한 시세(평당 4억원)를 적용하면 건물값을 뺀 토지 가격만 1조5천억원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의정부 토지(32만평)는 이전이 확정된 미군부대와 맞닿아있어 토지가격 급등이 예상된다고 지적한 데 이어, 방 사장이 임야 개발제한구역에 불법 묘역을 조성해 이행강제금 부과 처분을 받았다는 점도 공개했다.

김 의원은 "조사하지 못한 부동산이 얼마나 더 많을지 알 수 없다"며 "부동산과 조세 정책에 대한 공정한 보도를 위해 언론사와 사주, 고위임원의 재산 등록·공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영삼 대통령이 임기 초 언론사주 재산 공개를 지시했지만, 언론계 반대로 무산됐다"면서 "곧 관련 법안을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