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1차 방송토론회
국민의힘 대권 주자 홍준표 후보, 윤석열 후보. /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 홍준표 후보, 윤석열 후보. /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고발 사주 사전 공모' 의혹 혐의로 조성은 씨, 박지원 국정원장을 고발하면서 특정 선거캠프 소속 성명불상자 1인도 함께 고발장에 적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홍준표 후보는 윤 후보를 향해 "특정 선거캠프가 어디냐"고 말했다. 홍 후보 측 인사가 관련 의혹에 연루돼 있다는 소문에 대한 불쾌감을 드러낸 것이다.

16일 국민의힘과 TV조선 주관으로 열린 제20대 대선 경선 후보 1차 방송토론회에서 윤 후보는 홍 후보의 이 같은 질문에 "금시초문"이라고 대답했다. 윤 후보는 이어 "제가 물론 그 고발장에 관여를 하지 않았지만, 특정 캠프 소속이라는 얘기를 전혀 함부로 안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주장과 달리 윤 후보 측은 언론을 통해 "특정 선거캠프 소속의 동석자가 있었다"는 취지의 내용도 고발장에 적시했다고 밝힌 바 있다.

홍 후보는 "대변인이 (언론을 통해 특정 선거캠프 소속을 적시했다는 것을) 발표했다"고 받아쳤다.

또 홍 후보는 윤 후보를 향해 "중앙지검장 시절 보수진영을 궤멸시키는 데 앞장을 서고 1000여 명을 소환조사를 하고 200여 명을 구속하고 그중 5명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며 "정치판에 들어올 때, 우리 당에 들어올 때, 당원이나 국민들에게 사과라도 하는 게 맞지 않냐"라고 물었다.

이에 윤 후보는 "검사로서 맡은 소임을 했고 법리와 증거에 기반해 일을 처리했는데 검사로서 한 일에 대해 사과를 한다는 것은 맞지 않다"고 대답했다.

홍 후보는 "법리와 증거로 했다는데 대부분 사건은 직권남용 사건"이라며 "얼마나 포악하게 수사를 했으면 극단적인 선택을 하냐"고 재차 몰아세웠다.

윤 후보는 "다섯 명은 누구를 말씀하시는 건가. 저는 그렇게 많은 분들이 수사와 관련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앞서 윤 후보 측 캠프는 지난 13일 오전 공수처에 박 원장, 의혹 제보자 조 씨, 성명불상자 1인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이들이 지난 8월 11일 서울의 모 호텔에서 만나 윤 후보의 당선을 막기 위해 사전 공모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정치권에서는 고발장에 포함한 성명불상자 1인이 홍 후보 측 캠프 인사 이필형 조직1본부장이라는 소문이 파다해졌다.

윤 후보 측은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다"는 입장이지만, 홍 후보는 격렬히 반발했다. 홍 후보는 지난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제 캠프 이필형 참모가 언론 인터뷰를 했다. 박지원과 조성은이 만난 그날 자신의 모든 일정도 공개했다. 조성은이라는 분 이름은 처음 듣는다고 밝혔다"며 "모든 것을 용서할 테니 윤 후보 캠프에서 허위 정치공작을 한 국회의원 두 명과 네거티브 대응팀의 검사 출신 모 변호사는 퇴출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검 차장 출신 등 로펌 수준의 네거티브 대응팀을 만들어 놓고 기껏 하는 짓이 막가파식 정치공작이나 하면서 '아니면 말고' 식으로 회피하는 것은 책임 있는 정치인의 태도가 아니다"라며 "잘못을 했으면 최소한 사과라도 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는 것이 정치판의 관례다. 싹수가 노랗다"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