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주자 인터뷰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선진국 걸맞게 국가 대개혁"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사진)은 16일 “대통령이 되면 선진국에 걸맞게 국가 대개혁에 나서겠다”며 “이를 위해 개헌안과 입법이 필요한 개혁안을 2024년 총선 공약으로 내걸고 국민의 심판을 받겠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선거캠프에서 한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대선 공약의 4대 키워드로 공정, 자유, 서민, 소통 네 가지 원칙을 제시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여권 1위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기본소득 공약에 대해서는 “사회주의 배급제와 다를 바가 없다”며 “현금 살포와 같은 포퓰리즘 정책은 절대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대신 “경제의 선순환 성장을 위해 전반적인 감세정책을 추진하고 종합부동산세와 재산세를 통합하는 등 국세 체계를 전면 개편하겠다”고 공약했다.

홍 의원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추진했던 ‘경제민주화’ 경제 정책에 대해서는 “자유주의 경제체계가 원칙이고 예외적으로 경제민주화를 적용하는 것”이라며 “예외가 원칙인 양 통용되는 것을 바로잡겠다”고 했다.

최근 정치권 현안으로 떠오른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선 “검찰의 정치 개입, 정치 감시활동이 사건의 본질”이라며 “과거 국정원이 하던 정보 수집행위를 검찰이 한 게 드러난 것”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지금은 정치공방의 단계지만 검찰 수사 결과 ‘팩트’가 나오면 (혐의는) 바로 범죄가 된다”며 “당 지도부에 (이번 사건에) 너무 개입하지 말 것을 요청했다”고 했다.

좌동욱/이동훈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