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이 소형 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올릴 수 있는 우주발사체용 고체연료 엔진 연소시험에 성공했다. 군은 민간으로의 기술 이전을 적극 추진해 ‘한국판 스페이스X’가 나올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군사 분야에서도 대북 정찰 위성은 물론 향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로도 활용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국방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6일 “국방과학연구소(ADD)는 7월 29일 종합시험장에서 우주발사체용 고체추진기관 연소시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며 “2024년께 나로우주센터에서 한국 독자기술 기반의 고체 우주발사체를 발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체 엔진 우주발사체는 2단으로 제작돼 500㎏급 소형 위성을 장착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추진력은 다음달 처음 발사를 시도하는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의 액체 엔진 1기와 같은 급인 75t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민간기업이 주도한 우주발사체 제작 및 위성 발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기술 이전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의 인프라 확충에 나선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