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의장 "승자독식 구조가 갈등 원인…개헌해야"

박병석 국회의장은 16일 "권력집중의 폐해를 극복하고 국민통합을 이루는 정치개혁이 필요하다"며 개헌을 거듭 제안했다.

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통합을 위한 헌정 제도 개편 세미나'에서 "정치가 갈등을 풀어내기는커녕 진영 논리에 갇혀 오히려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승자독식의 정치구조가 그 원인이라는 지적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세미나에선 더불어민주당 박완주·국민의힘 김도읍 정책위의장이 각각 발제자로 나섰다.

박완주 의장은 분권형 대통령제·양원제 도입, 행정수도 이전을 개헌 방향으로 제시하면서 "대선과 지방선거를 앞둔 지금이 마지막 시기"라고 강조했다.

반면 김도읍 의장은 "개헌이 선거에 이용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제왕적 대통령의 출현을 막아야 한다는 당위와 이를 위해 분권이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서는 비교적 폭넓은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으나 그 방법과 정도에 대해서는 아직도 견해 차이가 매우 크다"며 온도차를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