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공익형 농산물 도매시장 거래제 도입 추진 '첫 발'
서울 가락시장에 '전남형 공영시장도매인제' 도입 연구용역 착수

농산물 거래가격 변동성을 완화하고 전남지역 농업인 소득 안정을 위해 서울 가락동 농수산물 도매시장에 전국 최초로 지자체가 주도하는 공익형 거래제도 도입이 추진된다.

전남도는 16일 가락시장에 '전남형 공영시장도매인제' 도입을 위한 용역의 주요 내용과 연구 방향의 틀을 수립하기 위한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에는 농산물 유통 관련 전문가와 농협·유통법인, 생산농업인, 자치단체 등이 참석했다.

가락동 농수산물 도매시장은 국내 33개 공영도매시장 중 최대 규모다.

전국 도매시장 거래량의 34%, 수도권 농수산물 유통량의 50% 규모를 거래하는 등 국내 농산물 기준가격 형성과 유통정보를 제공하는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다.

현행 가락시장 거래량의 90% 이상을 점유하는 경매제는 출하자-도매시장법인-중도매인-구매자 유통구조로 이뤄져 가격 결정 과정이 투명하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당일 수급 상황에 따른 농산물 가격 급등락이 심하고 경매 절차에 따른 농산물 거래 시간과 유통 비용 증가 등이 단점으로 노출되고 있다.

서울 가락시장에 '전남형 공영시장도매인제' 도입 연구용역 착수

또 도매시장 법인의 독점적 수탁구조에 따른 공공성 문제와 온라인·대형 할인점·직거래 등으로 국내외 유통환경이 빠르게 변화하면서 농산물 가격 변동성 완화와 생산자의 안정적인 소득 보장을 위한 유통구조 혁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됐다.

전남도는 용역을 통해 가락시장 경매제의 복잡한 유통단계를 보완해 과도한 유통비용을 줄이고, 단계별로 발생하는 수수료를 낮춰 생산자와 소비자 권익을 동시에 보호하는 새로운 유통혁신 모델을 만들 방침이다.

경매제 중심의 농산물 거래제도 현황·문제점·새로운 거래제 도입에 필요한 사항 등을 분석하고, 전남 주요 농산물 품목에 대한 가상 거래 시뮬레이션을 해 제도 도입의 효과성도 검증한다.

용역은 전남도와 건국대학교 연구팀이 4개월간 진행한다.

전남도는 지난해 10월 서울시와 가락시장 내 공영시장도매인제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이를 바탕으로 현행 경매제도를 보완하고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 가락시장에 전국 처음으로 지자체가 주도하는 '전남형 공영시장도매인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소영호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전남형 공영시장도매인제도가 출하자의 권익을 보호하고 유통의 효율화를 이루도록 실현 가능한 방안을 찾아 제도로 도입하도록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