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위, 카카오 김범수 국감증인 채택

국회 정무위원회는 다음 달 국정감사 증인으로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과 권남희 머지플러스 대표 등을 채택했다.

정무위는 16일 전체회의를 열어 국무조정실·공정거래위원회 소관 21명의 증인·참고인 명단을 의결했다.

여야는 김 의장을 증인으로 불러 플랫폼 대기업의 불공정 거래 등에 대해 질의를 하겠다는 계획이다.

권 대표는 환불 사태를 일으킨 머지플러스 포인트 사태로, 강한승 쿠팡 대표이사는 온라인 플랫폼 규제 관련으로, 배보찬 야놀자 대표는 숙박업주 대상 과도한 광고부 수수료 착취 문제로 각각 증인으로 채택됐다.

이 밖에도 김정주 넥슨코리아 대표,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박정호 SK텔레콤 대표이사, 구현모 KT 대표이사,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이사, 한민화 나이키코리아 이사 등도 증인으로 채택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