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캠프 대변인 전용기 의원은 16일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을 겨냥해 "화천대유와 무슨 관계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전 의원은 16일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이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를 발족했다. 기왕 TF를 꾸렸으니 팀장으로 곽 의원을 추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해당 TF 첫 회의를 열고 이 지사를 겨냥해 "화천대유는 누구 것이냐"고 지적하며 대장동 개발 관련 의혹에 이 지사가 연루돼있는 사실이 있는지 파헤치겠다고 했다.

전 의원은 곽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에 7년 근무했다는 보도를 인용하며 "곽 의원만큼 이 사안을 잘 아는 국회의원이 어디 있겠는가"라며 "국민의힘은 곽 의원이 화천대유와 어떤 관계인지 밝히는 게 급선무"라고 비판했다.

전 의원은 "곽 의원이 화천대유의 실질 소유주로 알려진 언론인 출신인 A씨와 성균관대 동문이라고도 한다. 과거 검사와 검찰 출입 기자로 친분을 쌓았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며 "이 정도만 들어도 구린 냄새가 풀풀 난다"고 했다.

이 지사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곽 의원의 아들이) 이름도 없는 이제 막 설립된 신생 회사를 그것도 집에서 멀리 떨어진 성남에 있는 회사를 애써 찾아서 지원했다는 것 자체가 상식적으로 믿기 힘든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취업 청탁'의 뇌물이 아닌지 의심스럽다"며 "특히 곽 의원이 박근혜 정부에서 민정수석까지 했었던 검사 출신의 실세였다는 것을 생각하면 의심스러운 정황이 많다"고 주장했다.

고은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