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은 16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둘러싼 '성남시 대장지구' 의혹과 관련, 국정조사와 특별검사 카드를 꺼내들며 전방위 압박에 들어갔다.

다음 달 국정감사에서도 국토위, 행안위, 정무위를 중심으로 관련 증인들을 대거 증언대에 세울 것을 예고했다.

국민의힘, 대장지구 TF구성 …국조·특검·국감 총공세

국민의힘은 이날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TF'를 구성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 지사와 '화천대유'의 커넥션 의혹과 배당 방식을 결정한 것이 누군지 수사해야 마땅하다"며 "국정조사와 특별검사에 의한 정밀조사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감에서도 이 지사는 물론 그 외 다수 관련자를 불러 진상조사를 하고 국민 앞에 설명하는 게 당연하다"며 "이 지사 스스로도 자신이 수사에 협조하겠다고 밝힌 만큼 국정감사장에 나오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성남 분당구 대장동을 지역구로 둔 김은혜 의원은 회의에서 "대장동 개발이 누군가를 위한 맞춤형 개발이 아닐지 따져보고자 한다"며 "스크럼을 짜듯 화천대유에 맞춤형 진행을 하고 비정상적인 배당을 한 것인지 의심스러운 대목이 한두 군데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헌승 국토위원장과 정무위, 행안위 소속 의원들로 구성된 TF는 이날 오후 대장동을 찾아 현장 답사에 나선다.

국민의힘, 대장지구 TF구성 …국조·특검·국감 총공세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대장지구 입주민이 대장지구 의혹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비공개 처리했다며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대권주자들도 가세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SNS를 통해 "국민적 관심도가 매우 높은 부동산 관련 의혹이기도 하고, 막대한 수익이 발생한 만큼 사업 진행 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는지, 특정 개인이나 단체에 특혜는 없었는지 밝혀야 한다"며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동시에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에 근무했다는 점을 들어 '야권 게이트'로 번지는 데 차단막을 폈다.

하태경 의원은 SNS에 "한보 비리를 한보 회장이 저질렀지, 한보 직원이 저질렀나"라며 "본말전도 물타기에는 이 후보가 대한민국 1등"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