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버스터미널, 대형할인매장 등 다중이용건축물을 대상으로 안전 점검을 한 결과 관리가 미흡한 74건을 적발했다고 16일 밝혔다.

경기도, 연휴 앞두고 다중이용시설 안전실태 점검…74건 적발

경기도는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13일까지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도내 운수 시설 3곳(연면적 5천㎡ 이상)과 판매시설 7곳(연면적 1만㎡ 이상)의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했다.

경기도는 이들 10개 시설에서 총 74건을 적발해 29건을 현장에서 바로잡고 나머지는 해당 시에 통보해 시정 후 결과를 보고해달라고 조치했다.

한 쇼핑몰은 터미널에 있는 매장 분전반 앞에 물건을 쌓아 분전반을 여닫을 수 없게 해놨고, 방화셔터 아래에도 테이블 등 물품을 놓았다.

또 다른 쇼핑몰은 가스누설 자동차단기가 고장이 난 채 방치돼있었다.

경기도 관계자는 "같은 지적 사례가 또 나오지 않도록 시군 등 관계기관에 점검 내용을 공유하고 이행 실태를 수시로 확인할 계획이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