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컷오프서 양강 확인…洪 공개저격에 尹측도 견제 강화
윤석열-홍준표 '용쟁호투' 양상…흥행 기대 속 공멸 우려도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레이스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의 양강 구도로 흐르면서 두 주자 간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불꽃 튀는 1·2위 주자의 상호견제는 1차 예비경선(컷오프) 다음 날인 16일에도 지속됐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영국의 한반도 전문가인 케빈 그레이 서섹스대 교수의 영문 글을 인용해 윤 전 총장의 발언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그레이 교수는 자신의 SNS에서 "윤석열이 대학생들에게 '육체노동은 아프리카 같은 곳에서나 하는 것'이라고 했다"며 "이런 사람이 한국의 차기 대통령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하니 우울하다"고 썼다.

홍 의원은 다른 페이스북 글에서 윤 전 총장을 앞지른 각종 여론조사 결과를 소개하며 "추석이 지나면 민심이 더 기울어질 것"이라고 자신하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홍 의원을 직접 저격하지 않고 있다.

캠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정권 교체를 위한 원팀이라는 인식 아래 경선 끝날 때까지 후보 간의 화학적 결합을 고민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윤 전 총장 측근들은 홍 의원의 맹렬한 추격에 바짝 긴장한 기색이 역력하다.

캠프 차원의 물밑 견제도 지속하고 있다.

최근 박지원 국정원장과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의 8월 11일 오찬에 홍 의원 측 인사가 동석했다는 얘기가 윤 전 총장 캠프 주변에서 흘러나온 것도 그 연장선으로 해석됐다.

일각에선 홍 의원의 최근 상승세가 경선 흥행에 보탬이 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윤 전 총장이 독주하는 경우보다 집중도가 더 높아졌다는 것이다.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과반 득표를 얻은 민주당 경선과 비교해 긴장감이 있지 않나"라며 "흥행 면에서는 끝까지 누가 1위가 될지 모르는 게 좋다"고 했다.

다만, 당내 경쟁이 지나치게 과열될 경우 누가 최종 후보가 되든 '원팀 결합'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내부 경고음도 울린다.

이준석 대표도 이날 최고위에서 "최근 과도한 상호 의혹 제기가 이어지고 있다"며 "의혹 제기는 최소한 육하원칙에 따라야 하고, 확실한 정보를 기반으로 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는 "유도 심판 놀이를 지금 한다면 둘 다 경고 한 장씩"이라며 "민주당의 난타전 경선이 국민 눈살을 계속 찌푸리게 하는 것을 반면교사 삼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