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11일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왼쪽.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과 만나기는 했지만 해당 의혹에 대해선 전혀 얘기를 나누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11일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왼쪽.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과 만나기는 했지만 해당 의혹에 대해선 전혀 얘기를 나누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박지원 국정원장의 "내가 입 다물고 있는 것이 윤석열에게 유리하다"는 발언과 관련해 "국가 정보기관의 수장이 야당 대선주자를 겁박하는 것, 이 역시 정치개입이다"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진짜 급하긴 급한가보다. 코너에 완전히 몰리지 않고서는 이처럼 전혀 '박지원답지 않은' 모습이 나올까 싶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정원장은 자신의 대선개입 정치공작 의혹을 조속히 직접 해명하라"라며 "공갈, 협박한다고 자신을 둘러싼 대선개입 정치공작 의혹이 사라지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나치게 '박지원답지 않아서' 더 이상하고, 더 수상하다"라며 "'사주'를 하지 않고서야 이렇게 대놓고 정치개입을 할까. 생각할수록 이상하고, 수상하다"라고 말했다.

앞서 박 원장은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과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사전 공모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을 겨냥해 "내가 입 다물고 있는 것이 유리하다"고 경고성 발언을 했다.

박 원장은 경향신문 인터뷰에서 "자기(윤 전 총장)는 검찰총장 하면서 검찰청 내부 사람하고만 밥을 먹었냐. 저하고도 술 많이 마셨다"며 "저는 윤 전 총장과 신뢰 관계가 있기 때문에 한 번도 나쁘게 얘기한 적이 없다. 그런데 그런 식으로 얘기하다니 왜 잠자는 호랑이 꼬리를 밟느냐"고 말했다.

박 원장은 조 씨와 만나기는 했지만 해당 의혹에 대해선 전혀 얘기를 나누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