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20·30대, 60대 결합할 아젠다 필요"
"조직 경쟁, 젊은 세대 멀어지게 할 수도"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내일이 선거라면 결코 이기지 못할 정당 지지율을 갖고 있고, 젊은 세대에게 멀어지는 경향성을 가진 후보가 더러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15일 당내 초선 모임인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에서 "내년 선거가 정말 녹록지 않다. 국민의힘 지지율은 38~42%에 걸쳐 있는 경우가 많고, 민주당은 3~4%p 정도 낮은 경향을 보인다"면서 "냉정히 말하면 우리가 현재 상황으로 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도권 외곽 지역으로 40대가 많이 밀려나면서 경기도는 열세가 기정사실이고 서울에서 약간 우세, 인천도 약간 열세로 선거 구도가 재편됐다"며 "2012년 대선 때보다 표가 잘 나올까에 대해서 아직 상당히 비관적"이라고 했다.

그는 "지난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우리가 압승했음에도 상당히 높은 지지율을 얻었던 20대 투표율을 보면 전체 3명 중 1명이 투표했다"면서 "20·30대와 60대 이상의 전통적 지지층이 결합해서 달려들 수 있는 아젠다가 있어야지만 묶어서 메시지를 낼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지금 대선 경선 후보들이 유세하는 현장의 뒤를 보면 굉장히 그림이 좋지 않다. 전통적인 지지층을 비하하려는 의도는 없지만 지금 모습을 보면 깃발만 안 들면 다행"이라며 "후보 간 조직 경쟁 등이 비치면 젊은 세대가 다시 한 번 (국민의힘과) 괴리하는 현상이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리얼미터가 지난 6~10일 YTN 의뢰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의힘 지지율은 37.1%, 더불어민주당은 32.6%로 4.5%p의 격차를 기록한 바 있다. 국민의힘은 4주 연속 지지율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었으나 대선 면접과 1차 컷오프를 앞두고 기대감이 상승하면서 5주 만에 상승 반전 흐름을 보였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