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김경수, 문재인 복심 아닌가"
"윤석열·박지원 게이트 애초 없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고발 사주 의혹'을 두고 "손준성 검사가 김웅 의원에게 고발장을 보냈다는 사실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시와 사주를 추론하는 논리라면, 드루킹이 여론조작을 했다는 사실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와 사주를 추론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김경수가 누구인가. 대통령 복심 아닌가. 게다가 선거 캠프라는 곳이 모든 비밀정보가 다 모이는 곳"이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게이트냐 박지원 게이트냐. 가장 개연적인 시나리오는 애초에 게이트 따위는 없다는 것"이라며 "당시 윤석열은 고발을 사주할 이유가 없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 민감한 시기에 굳이 위험을 무릅쓰고 아무 실익도 없는 일을 할 이유가 뭐가 있겠느냐"며 "당시는 이미 하던 수사도 선거에 영향을 끼치지 않기 위해 올 스톱한 상태였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손 검사가 김 의원에게 문건을 보낸 것이 사실이라고 한들, 거기에는 매우 다양한 가능성이 존재한다"라며 "(의혹 첫 보도 매체) 뉴스버스는 어떤 알 수 없는 이유에서 다른 가능성을 모두 배제한 채 하필 가장 개연성이 떨어지는 시나리오, 윤석열 사주론으로 직진했다"라고 했다.

이어 "박지원 게이트도 실은 가장 개연성이 떨어지는 가정"이라며 "국정원장이 그런 짓을 했다면 대통령 탄핵까지도 갈 수 있는 일로 아무리 박지원 원장이 '정치 9단'의 능구렁이라 해도 감히 그런 일까지 저지를 수 있을 것 같지는 않다"라고 적었다.

진 전 교수는 "물론 박 원장은 김대엽의 병역비리 조작사건 때 야당에 그 배후로 지목된 바 있고 조국 사태 때에는 표창장 컬러 사진을 내보이며 '검찰에서 흘렸다'고 거짓말을 했다가 들통이 난 적이 있다"면서 "솔직히 정직한 분은 아니지만 아마도 사후에 이 정보를 인지하고 조성은에게 코칭을 해주었을 가능성은 있다"라고 추측했다.

끝으로 "모든 공세에도 윤석열 지지율은 크게 떨어지지 않았으며 일부 여론조사에서는 외려 지지자들이 결집하는 현상까지 보인다"라며 "게이트는 없다. 다만 게이트가 있기를 바라는 너절한 욕망이 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 원장은 고발 사주 논란에 국정원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며 국민의힘으로부터 집중포화를 맞자 "잠자는 호랑이의 꼬리를 밟지 말라"며 자신이 결백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의혹이 사실이라면) 내가 김대중, 문재인 두 대통령 얼굴을 어떻게 보느냐"며 "정치에 개입해서 국민과 우리 (국정원) 직원을 배신할 수는 없다"라고 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