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윤석열, 나하고 술 많이 마셨다"
"왜 잠자는 호랑이 꼬리 밟느냐" 경고
박지원 국정원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 /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국정원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 /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국정원장은 14일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과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사전 공모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을 겨냥해 "내가 입 다물고 있는 것이 유리하다"고 경고성 발언을 했다.

이날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박 원장은 "자기(윤 전 총장)는 검찰총장 하면서 검찰청 내부 사람하고만 밥을 먹었냐. 저하고도 술 많이 마셨다"며 "저는 윤 전 총장과 신뢰 관계가 있기 때문에 한 번도 나쁘게 얘기한 적이 없다. 그런데 그런 식으로 얘기하다니 왜 잠자는 호랑이 꼬리를 밟느냐"고 말했다.

이어 조 씨와의 식사 자리에 제3자가 동석했다는 윤 전 총장 측 주장과 관련해선 "두 사람만 만났다. (고발 사주) 제보에 대한 얘기는 전혀 없었고 사적인 대화만 나눴다"고 했다.

앞서 윤 전 총장 캠프 '정치공작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는 전날 오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박 원장, 조 씨, 성명불상자 1인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캠프 측은 고발장에 "피고발인들이 허위 폭로를 통해 윤 전 총장이 대통령에 당선되지 못하게 하기로 공모하고, 지난 2일 인터넷 매체인 뉴스버스를 통해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는 취지의 내용을 담았다.

조 씨는 지난 8월 11일 박 원장과의 식사 자리에 제3자가 동석했다는 윤 전 총장 측의 주장을 즉각 부인했다. 14일 조 씨는 정치권에서 당시 동석자로 지목되고 있는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측근 인사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이름조차 들어본 적 없다. 오히려 첫 질문을 하는 기자에게 '그분은 무엇을 하시는 분이냐'고 물어봤다"며 "홍 대표와 일했던 분이라는데 저는 홍 대표를 본 적도 없고, 대표님(박 원장)은 홍 대표를 존중하지만, 썩 가까운 분이 아닌 것으로 아는데 홍 대표도 아니고 그분과 밀접하게 일했던 사람을 제가 왜 함께 보겠느냐"고 부인했다.

이날 홍 의원도 "고발 사주 사건에 마치 우리 측 캠프 인사가 관여된 듯 거짓 소문이나 퍼트리고 기자들에게 취재해보라고 역공작이나 하고, 참 잘못 배운 못된 정치 행태"라며 윤 전 총장을 향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