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발 정치공작"…'尹 의혹' 확산에 野 정면돌파 고삐(종합)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고발사주' 의혹이 연일 확산하면서 국민의힘 내부의 고민도 깊어지는 모습이다.

의혹의 당사자 격인 윤 전 총장과 김웅 의원 등은 강력 부인하고 있음에도 새로운 의혹 제기가 이어지고 있어서다.

김 의원과 국민의힘(당시 미래통합당) 내 제보자 간 텔레그램 메시지 캡처와 함께 고발장 전문 등이 6일 언론 보도를 통해 공개됐다.

윤 전 총장 재직 당시 손준성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김 의원에게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장을 보냈고, 김 의원이 이를 다시 야당 측에 전달했다는 '증거'로 제시된 것이다.

반복되는 '의혹 공방'에 당의 속내는 복잡한 모습이다.

겉으로는 야권의 유력주자를 겨냥한 '음해성 공작' 주장을 펴며 차단막을 치고 있지만, 물밑에서는 적지 않은 우려도 감지된다.

최고위의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어딘가 정상적이지 못한 정황이 있음을 부정하기는 어렵다"라며 "하루라도 빨리 진상을 파악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일단 자체 검증을 통한 정면 돌파로 가닥을 잡아가는 기류다.

이준석 대표는 오전 최고위원회의 후 고발사주 의혹 관련 대응에 대해 "당무감사는 실익이 부족하다고 해서 최고위에서 몇 번 언급됐던 검증단 형태의 기구 구성에 실무적으로 착수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윤 전 검찰총장이 이날 국회를 찾아 이 대표를 단독 면담한 것도 직접 소명에 대한 내부 요구가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총장은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여권발 정치공작"이라며 재차 의혹을 일축했다.

검증단 구성 등 당 차원의 대응 방향에 관해선 "그런 말씀은 나누지 않았다"며 말을 아꼈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오후 며칠간의 침묵을 깨고 입장문을 통해 '결백'을 주장햇지만 "오래된 일이라 기억에 없다"고 속시원한 답을 내놓진 않았다.

그는 당 안팎의 '해명 요구'에 대해서는 고발장 문건의 진위는 검찰이, 제보 의도나 목적은 제보자 본인이 밝힐 문제라고 공을 넘겼다.

경쟁 주자들 사이에서도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여권발 정치공작"…'尹 의혹' 확산에 野 정면돌파 고삐(종합)

최근 여론조사상 턱밑 추격 양상을 보이는 홍준표 의원은 SNS에 글을 올려 "청부 고발사건 추이를 보니 자칫 당도 말려들 것 같은 느낌도 받는다"라며 '윤석열 리스크' 부각에 나섰다.

그러면서 "김웅 의원과 손준성 검사의 텔레그램 내용을 보니 총장의 묵시적 지시 없이 그게 가능했겠느냐 하는 의구심이 강하게 (든다)"라고 했다.

나머지 주자들은 대체로 집안싸움으로 확전을 경계하는 기류다.

하태경 의원은 SNS에서 "일부 후보가 '사실이라면'이란 단서를 달고 민주당이랑 똑같은 스탠스로 내부공격에 몰두하는 것은 섣부르고 어리석은 일"이라고 지적했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도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이라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유승민 전 의원 측은 더욱 조심스러운 분위기다.

김웅 의원이 캠프 대변인을 맡은 만큼, 사안에 대한 직접 언급을 자제하는 모습이다.

한편, 고발장 전달 시점으로 보도된 지난해 4월 당시 당 대표였던 황교안 전 대표는 "당시 총선 전후로 고소·고발이 많을 것으로 예상돼 법률지원단을 200명까지 대폭 늘렸다"며 "누가 뭘 받고, 넘기고 한 것까지 내가 알기는 힘들다"라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주장했다.

황 전 대표는 이후 대변인 논평을 통해 "여당은 이 사건을 대형 게이트로 몰고 가 야권을 궤멸시키려 한다"며 일부 경쟁주자들이 이에 편승하는 모습이 "꼴불견"이라고 사실상 홍 의원을 겨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