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서 與·野 공방 도중 공개

윤석열, 이준석과 긴급 면담
"여권·정치검사 결탁" 돌파 나서
與 "음모론까지 내놓나" 총공세
< 악수하는 尹·李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이 6일 국회에서 이준석 대표와 회동한 뒤 악수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 악수하는 尹·李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이 6일 국회에서 이준석 대표와 회동한 뒤 악수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여권이 늘 해오던 정치공작”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음모론까지 내놓냐”며 공세를 퍼부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선 해당 의혹을 둘러싸고 여야 의원들이 정면충돌했다.

윤 전 총장은 6일 기자들과 만나 해당 의혹에 대해 “제 검찰총장 시절에 국민들이 다 보셨지 않나. 검찰총장을 고립시키고 일부 정치 검사가 여권과 소통해가면서 사건을 처리한 게 정치공작”이라며 “그걸 상시 해온 사람(여권 인사와 정치 검사)들이 프레임을 만들어서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이 총장 재직 시절 측근을 시켜 여권 인사들에 대한 야당의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강하게 반박한 것이다. 그는 “국민들께서 결코 좌시하지 않을 거라 생각한다”고도 했다.

국민의힘은 일단 자체 검증을 통한 ‘정면 돌파’로 가닥을 잡아가는 기류다. 이날 윤 전 총장은 공개 일정을 미루고 국회를 찾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한 시간가량 비공개로 면담했다. 이날 면담은 윤 전 총장의 직접 소명이 필요하다는 당 내부 요구가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대응책을 묻는 질문에 “검증단 형태의 기구 구성에 착수하겠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을 비롯한 당사자들은 모두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야당에 고발장을 넘긴 인물로 지목된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은 입장문을 내고 “근거 없는 의혹 제기와 명예 훼손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여권의 공세는 점점 거세지고 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윤 전 총장을 향해 “의혹 제기만으로도 즉각 대통령 후보직을 사퇴하는 게 도리임에도 적반하장으로 나서고 있다”며 “음모론까지 내놓는 게 뻔뻔한 작태”라고 비판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작성 양식이나 대법원 판례 첨부 등을 볼 때 문제의 고발장을 보면 일반인이 썼다고 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해당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법사위 회의도 민주당 주도로 열렸다. 국민의힘 간사인 윤한홍 의원은 “신뢰성 없는 뉴스 하나 가지고 긴급현안질의가 열렸다”고 반발했다. 이날 같은 당 장제원 의원은 해당 의혹을 처음 제기한 언론과 김웅 국민의힘 의원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언론이) 유도신문을 해서 이렇게 왜곡·날조·공작 보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녹취록에서 김 의원은 “윤석열과 상관없다. 준성이(손준성 검사)와 얘기했는데 그거 제가 만들었다”고 했다.

이날 출석 요구를 받은 김오수 검찰총장은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할 수 있다는 이유로 출석을 거부했다. 여당 간사인 박주민 의원은 “현안질의 후 부족하면 김 총장을 부르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했다. 같은 당 김남국 의원은 “현직이 아닌 당사자인 윤 전 총장이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야당이 겉으론 ‘음해성 공작’이라는 주장을 펴면서 윤 전 총장을 방어하고 있지만 물밑에서는 적지 않은 우려도 감지된다. 자칫 잘못 대응했다가는 야권 전체가 ‘윤석열 리스크’에 휘말릴 수도 있다는 걱정이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