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창 삭제한 것은 제보자 신원 보호 목적"
"잠적한 바 없어…일상생활 하고 있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 / 사진=뉴스1

김웅 국민의힘 의원. / 사진=뉴스1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해 4·15 총선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손준성 검사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전달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오래된 일이라 기억이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6일 입장문을 통해 "지난 입장 발표 때 밝혔듯, 저는 제게 들어온 제보와 자료들은 대부분 당에 전달했다. 다만 본건 고발장 등을 실제로 전달받았는지, 누구에게 전달받았는지, 전달받았다면 이를 당에 전달했는지는 확인할 방법이 없다"며 "오래된 일이라 기억이 없고, 만약 전달받았다고 가정하더라도, 보도 내용에 따르면 총선이 임박한 상황인데 이를 신경 쓰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 측에서 작성된 문건이라면 검찰에서 밝힐 일이고, 본건 자료가 진실한지 여부와 제보 목적은 제보자 측에서 밝힐 문제"라며 "소위 '고발 사주'에 관여했다면 제가 고발을 요구했거나, 실제 고발에 나섰어야 하는데 저는 이 문제를 제기한 바 없고 실제로 고발도 이뤄지지 않았다. 고발 사주라는 것은 실체가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참고로 대화창을 삭제한 것은 위법 여부와는 무관하게 제보자의 신원을 보호하기 위한 일상적인 일"이라며 "설사 제보 자료를 당에 전달했다고 하더라도, 제보자의 의도와 상관없이 이를 당에 단순 전달하는 것은 위법 행위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잠적설'과 관련해선 "저는 잠적한 바 없고 일상적인 생활을 하고 있다"며 "언론과 접촉만 하지 않고 있으니 이는 접촉 과정에서 한 발언들이 취사선택해 보도되거나 또는 그대로 공개되는 상황인 점을 감안해 주시고, 잠적이라는 지나친 표현은 삼가 달라"고 했다.

인터넷매체 '뉴스버스'는 지난해 4·15 총선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손준성 검사가 국민의힘 후보였던 김 의원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여권 정치인들에 대한 고발장을 전달했다고 지난 2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6일 김 의원과 당시 미래통합당 선대위 관계자가 주고받은 텔레그램 대화 내용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의 이름과 프로필 사진이 나와 있는 채팅방 상단에는 '전달된 메시지, 손준성 보냄'이라고 적혀있다

해당 의혹과 관련해 윤 전 총장은 "'누구를 고발하라' 그런 이야기를 한 적도 없고, 그럴 이유도 전혀 없다"며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도 "일부 매체에서 제가 김 의원에게 고발장 등을 발송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는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면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다음은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밝힌 입장 전문
소위 ‘고발 사주’ 관련하여 김웅 의원실 입장을 밝힙니다.

지난 입장 발표 때 밝혔듯, 저는 저에게 들어온 제보와 자료들은 대부분 당에 전달했습니다.

다만 본건 고발장 등을 실제로 전달받았는지, 누구에게 전달받았는지, 전달받았다면 이를 당에 전달하였는지는 확인할 방법이 없습니다.

오래된 일이라 기억이 없고, 만약 전달받았다고 가정하더라도, 보도 내용에 따르면 총선이 임박한 상황인데 이를 신경 쓰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판단됩니다.

검찰 측에서 작성된 문건이라면 검찰에서 밝힐 일이고, 본건 자료가 진실한지 여부와 제보 목적은 제보자 측에서 밝힐 문제입니다.

소위 ‘고발 사주’에 관여했다면 제가 고발을 요구했거나 실제 고발에 나섰어야 합니다. 하지만 저는 이 문제를 제기한 바 없고 실제로 고발도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고발 사주’라는 것은 실체가 전혀 없습니다.

참고로 대화창을 삭제한 것은 위법 여부와는 무관하게 제보자의 신원을 보호하기 위한 일상적인 일입니다.

설사 제보 자료를 당에 전달했다고 하더라도, 제보자의 의도와 상관없이, 이를 당에 단순 전달하는 것은 위법한 행위가 아닙니다.

또한, 저는 잠적한 바 없고 일상적인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언론과 접촉만 하지 않고 있으나 이는 접촉 과정에서 한 발언들이 취사선택하여 보도되거나 또는 그대로 공개되는 상황인 점을 감안하여 주시고, 잠적이라는 지나친 표현은 삼가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