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야권 지지율 1위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유독 20·30세대에서는 지지를 이끌어내지 못하고 있다. 홍준표 의원이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율을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대부분은 지지후보를 정하지 않은채 표류하고 있다. 결과를 판가름할 수 있는 ‘부동층’인 만큼 야권 주자들의 20·30 표심잡기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질거란 전망이다.

5일 정치권에 따르면, 각 국민의힘 주자는 경선 결과를 판가름할 변수 중 하나로 20·30세대의 표심을 꼽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반문’ 정서를 드러내고 있지만, 그렇다고 특정 주자에 대한 지지를 보이진 않고 있다. ‘반문’의 구심점 역할을 하며 야권 지지율 1위를 보이고 있는 윤 전 총장 역시 이들의 지지를 끌어내진 못하고 있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4개 여론조사업체가 지난 30일~1일 실시한 전국지표조사(NBS)에 따르면(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자세한 내용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 윤 전 총장은 대선후보적합도에서 20대로부터 8%, 30대로부터는 9%의 지지를 받았다.

반면 홍 의원은 20대에서 15%, 30대에서 11%의 지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윤 전 총장의 20·30 지지율은 젊은 세대의 지지를 받고 있는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이 극에 달한 ‘탄핵 발언 사태’ 이후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사이 홍 의원의 20·30 지지율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른바 ‘이-윤 갈등’을 겪으며 ‘반윤’ 성향이 강해진 20대와 30대의 지지 일부를, 이 대표에게 우호적 태도를 보인 홍 의원이 흡수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홍 의원은 그동안 윤 전 총장에 대한 공세에 가장 앞장서는 동시에, 이 대표와 관련 “대표를 흔들지 말라”며 호의적인 태도를 보여왔다.

또 윤 전 총장 캠프내 이른바 ‘올드맨’들이 대거 합류하며 젊은 세대들의 반감을 샀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20·30 세대들은 반문성향도 강하지만, 과거 탄핵 사태를 불러일으켰던 ‘올드 보수’에 대해서도 반감이 강하다”라며 “윤 전 총장 캠프에 이러한 성향의 인사들이 합류하며 반발을 일으킨 면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20·30 세대의 대부분은 여전히 지지 후보를 드러내지 않으며 ‘캐스팅 보트’로 남아있다는 분석이다. NBS조사에서도 ‘지지하는 후보가 없다’고 응답한 비율이 가장 높은 세대가 20대(31%), 그 다음이 30대(19%)였다.

후보들이 앞다퉈 청년 공약을 내놓거나, 관련 행사를 진행하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윤 전 총장, 홍 의원 및 다른 후보들의 20·30 표심 잡기 경쟁이 앞으로 더욱 치열해질 것이란 관측이다.

한 국민의힘 지도부는 “뭘 주겠다고해서 2030세대가 지지를 줄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본다”면서 “결국 소통하는 모습, 탈권위적 모습, 와닿는 공약을 내놓는게 승부처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