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찾아 노 전 대통령 묘역 참배…방명록에 '2002년 노무현 후보처럼'
"문 대통령, 가장 정치보복 심해"…김경수 경남도정 "어이없다" 평가
홍준표 "MZ세대 지지, 노무현 전 대통령 뜰 때와 비슷"(종합)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3일 "저한테 최근 MZ세대(1980∼2000년대 출생한 20∼30대) 지지가 몰리는 것이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통령 후보 시절 뜰 때와 비슷하다"고 주장했다.

부산·울산·경남을 순회 중인 그는 이날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후 최근 행보가 노 전 대통령과 같아 보인다는 기자들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홍 의원은 이어 "2002년 노 전 대통령이 대선 후보 당시 주변에 조경태 의원을 빼고 국회의원이 거의 없었다"며 "그 조경태 의원이 우리 캠프에 와 있는 점도 상황이 비슷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당 국회의원들은 엉뚱한데 줄을 서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 중에서 제일 소탈하셨던 분이었다"며 "당이 달라 그분을 힘들게 한 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 측근 중 박정규 당시 민정수석이 대학 선배였는데, 같이 고시 공부를 하면서 노 전 대통령 이야기를 많이 들었고 민정수석 재임 중 저하고 몰래 만나기도 했다"며 "양당정치 상황에서 원수같이 싸웠기 때문에 노 전 대통령과 인연을 공공연하게 이야기할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경남지사 재임 때 박 전 수석을 통해 봉하마을 애로사항을 풀어 준 적도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방명록에는 '2002년 노무현 후보처럼'이라고 적었다.

홍준표 "MZ세대 지지, 노무현 전 대통령 뜰 때와 비슷"(종합)

노 전 대통령 묘역 참배에 앞서 홍 의원은 국민의힘 경남도당에서 기자간담회를 했다.

그는 "제가 상대해야 하는 당 후보는 악재만 남아 있고, 저는 기회만 남아 있다"며 최근 지지율 상승 추세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본격적인 토론이 시작되거나 토론을 하기 전에 골든 크로스(지지율 역전)로 갈 수 있다"며 당내에서 지지율이 가장 높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곧 앞설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자신이 26년간 정치를 해 온 점을 내세우며 "지금 국회는 민주당 연합세력이 180석을 차지한다"며 "정권교체를 하더라도 정치력이나 국정 경험이 없으면 민주당을 상대할 수 없고, 나라를 이끌어 갈 수 없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또 "단임제 대통령 시대를 열고 난 뒤 늘 전임자를 격하하고 수사하는 걸로 세월을 보냈다"며 "제가 대통령이 되면 그런 식으로 정치를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MZ세대 지지, 노무현 전 대통령 뜰 때와 비슷"(종합)

그러면서 "역대 대통령 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가장 정치보복이 심했다"며 "복수 일념으로 5년간 대통령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재선 경남지사를 지낸 그는 민주당 소속 김경수 전 지사가 이끈 경남도정 3년에 대해서는 "참 어이없는 도정을 했다"고 깎아내렸다.

홍 의원은 "경남지사를 4년 4개월 하면서 광역단체 최초로 '채무 제로', 이듬해 흑자 도정을 만들고 '채무제로'를 기념해 나무를 심었다"며 "그런데 지사가 바뀌고 난 후 채무제로 나무를 뽑아버리고 수천억 원대 빚을 만든 뒤 본인은 감옥으로 갔다"고 주장했다.

홍준표 "MZ세대 지지, 노무현 전 대통령 뜰 때와 비슷"(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