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美 레이건도 비슷한 방식으로 대통령 재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민의힘 대권 주자 홍준표 의원이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에 반대하는 근거로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미국의 레이건 전 대통령을 들며 확장성을 강조했다.

홍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A당을 지지하면서 정작 투표에서는 B당 후보를 찍는 것은 역선택 투표가 아니고 교차 투표라고 한다"며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여론조사 경선할 때 민주당 지지층에서 오세훈 후보에게 21.7% 나경원 후보에게 8.7% 지지를 보냈는데 본선에서 오 후보가 우리당 지지율을 훌쩍 넘겨 득표율 57.5%로 압승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런 것을 역선택이라고 하지 않고 확장성이라고 한다"며 "1980년 레이건도 공화당 후보이지만 민주당 지지층의 교차 지원을 대폭 끌어내 두 번이나 대통령에 수월하게 당선된 일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실적으로 가능하지도 않는 역선택을 내세워 반쪽 국민경선을 하자고 하는 시도는 어떤 형태로도 배격해야 한다"며 "대선도 지지율 30% 전후의 우리당 지지자들만으로는 선거에 이길 수 없다. 정상적이고 상식적인 사고로 경선관리를 해 주시도록 거듭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는 지난 1일 역선택 룰과 관련해 후보들의 여론을 수렴하는 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홍준표 캠프와 유승민 캠프는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 반대 의견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윤석열 캠프 총괄실장인 장제원 의원은 회의를 마친 뒤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에 반대하는 건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의 의사를 무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역선택 방지 조항을 두고 당의 내홍이 깊어지자 정홍원 선관위원장은 "(경선룰은) 아직 어떤 안도 확정된 게 없다"며 "선관위가 최종 확정을 하거나, 최고위에서 의결을 거쳐야만 (경선룰이) 확정될 수가 있는 것"이라고 진화에 나섰다.

정 위원장은 각 캠프의 목소리를 들은 데 이어 여론조사 전문가들로부터 역선택 방지조항에 대한 의견 청취에 나선다. 선관위는 다음 주 중 최종 경선룰을 발표할 예정이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