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호남 지지 높게 나온다며 '역선택' 운운"
"특정 지역 당내 경선 배제할 건가"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국민의힘 내부에서 '역선택 방지 조항'에 따른 갈등이 벌어지는 것을 두고 "전국 정당화를 포기하겠다는 얘기"라며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른 정당의 일이긴 하지만 그래도 마음에 걸린다"라며 "국민의힘 일각에서 주장하는 '역선택 방지 조항'의 도입은 민주주의의 작동 과정을 다시 생각하게 한다"고 적었다.

그는 "지난달에는 국민의힘 지도부 안에서 민주당 경선 역선택을 조장하는 듯한 일이 있었다"며 "이번에는 호남에서 어느 후보 지지가 높게 나온다 해서 역선택 운운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호남에서의 지지도 국민의 정당한 의사"라며 "그것을 역선택이라고 한다면 특정 지역은 당내 경선에서 배제라도 하겠다는 것인지 의문이 생긴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만약 그렇다면 전국 정당화를 포기하겠다는 얘기가 될 것"이라며 "저는 야당 강세지역에서의 지지를 역선택이 아닌 '확장'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세 분 민주당 대통령께서는 지역 구도를 깨기 위해 부단히 영남 주민들의 마음 문을 두드렸다"며 "한 정당의 후보는 결국 전 국민의 대통령을 목표로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근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다가올 대선 경선 여론조사에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을지를 두고 갈등이 벌어지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 등은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을 찬성하는 반면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 등은 반대하는 상황이다.

특히 홍 의원은 지난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호남에서 지지가 올라간다고 역선택 운운한다면 그간 당이 한 호남 동행 운운은 전부 거짓된 행동이었느냐"며 "호남 공약도 세우고, 호남의 저희 당 거부 정서를 후보 개인에 대한 호감도로 바꾸면서 지지율이 올라가니 이젠 역선택 운운하며 경선 여론조사에서 호남을 제외하자고 하는 못된 사람들도 있다"고 주장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