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신용 서민을 상대로 연 3천%의 폭리를 취하는 등 불법 대부업을 한 23명이 경기도 수사당국에 적발됐다.

연 3천% 폭리에 협박까지…경기도, 불법 대부업자 23명 검거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특사경)은 올해 7월 12일부터 8월 11일까지 경기남·북부경찰청과 진행한 '불법 사금융 기획 수사'에서 대부업법 위반 혐의로 2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대부업자 A씨 등 2명은 지난해 5월부터 1년 동안 인터넷 대출 광고를 보고 연락한 260명에게 약 10억원을 빌려주고 3억1천500만원을 이자로 챙겼다.

이들은 연체될 경우 연 최고 3천338%의 폭리를 적용하기도 했다.

미등록 대부업자인 B씨는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98명에게 약 2억원을 대출해 준 뒤 이자 3천100만원을 챙겼다.

그는 원리금 상환이 늦어지면 피해자에게 욕을 하고 협박하거나 다른 가족과 지인에게 연락하는 등 불법 추심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입건된 23명 중 15명은 미등록 대부업체로 불법 대출 관련 전단을 뿌렸다가 붙잡혔다.

이번 수사 결과 불법 대출 규모는 63억1천900만원(피해자 411명)으로 집계됐다.

한편 경기도는 불법 사금융 피해를 막기 위해 수사, 피해구제, 회생 과정을 원스톱으로 지원받을 수 있는 '불법사금융 피해 신고센터'(gfrc.gg.go.kr)를 운영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