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668명-경기 502명-인천 119명 등 수도권 1천289명, 비수도권 549명
주말·휴일영향 사라지며 다시 급증세…주 중반부터 늘어나는 패턴 반복
오후 9시까지 1천838명, 어제보다 569명↑…1일 다시 2천명 안팎 예상(종합)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이어지면서 31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838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천269명보다 569명 많다.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이 사라지면서 다시 급증세로 돌아선 것이다.

보통 주 초반까지 확진자가 다소 적게 나오다가 중반 시작점인 수요일(발표일 기준)부터 큰 폭으로 늘어나는 흐름을 보인다.

다만 지난주 화요일(24일)의 동시간대 집계치 1천937명보다는 99명 적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천289명(70.1%), 비수도권이 549명(29.9%)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668명, 경기 502명, 인천 119명, 충남 83명, 울산 71명, 부산 56명, 대구 53명, 경남 49명, 충북 45명, 경북 44명, 광주·강원 각 36명, 대전 30명, 전북 21명, 전남 15명, 제주 10명이다.

세종을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9월 1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천900명대, 많으면 2천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103명 늘어 최종 1천372명으로 마감됐다.

오후 9시까지 1천838명, 어제보다 569명↑…1일 다시 2천명 안팎 예상(종합)

지난달 초 수도권을 중심으로 본격화한 4차 대유행은 비수도권 곳곳으로 번지면서 전국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7일(1천211명)부터 56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으며, 1일로 57일째가 된다.

최근 1주간(8.25∼31)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2천154명→1천882명→1천838명→1천791명→1천619명→1천486명→1천372명을 기록해 일평균 1천735명꼴로 나왔다.

이 가운데 해외유입을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약 1천689명이다.

최근 주요 집단발병 양상을 보면 직장, 다중이용시설, 유흥주점 등 곳곳에서 새로운 감염이 확인되고 있다.

서울 양천구의 한 직장에서는 3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51명으로 늘었고, 은평구의 다른 직장(3번째 사례)에서는 총 40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 이천시의 시멘트제조업체(2번째 사례)에서는 지난 27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총 1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용인시 소재의 한 PC방에서는 총 27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또 울산 중구의 한 유흥주점과 관련해선 이용자 5명을 포함해 총 1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